김인규 전 KBS 사장, 경기대 총장 후보 3배수 포함 논란
김인규 전 KBS 사장, 경기대 총장 후보 3배수 포함 논란
경기대 “일단 3명중 들어가”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왜 지원했고 선정됐는지 의문, 학교는 대체 무슨 생각인가”

경기대학교가 총장 후보 공모 과정에서 후보자를 3명으로 압축한 명단에 김인규 전 KBS 사장을 포함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사장은 경기대학교와 인연이 있거나 별도의 기여를 한 일이 없어 이번 선정 배경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경기대학교는 23일 오후 총장 선정과 관련해 열린 소위원회에서 7명 가운데 3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3명으로 압축된 총장 후보 명단에 김인규 전 사장이 포함됐다고 학교측은 전했다. 김기흥 현 경기대 총장 직무대행, 이백철 경기대 교정보호학과 교수, 김인규 전 KBS 사장 등 3명이 명단에 들어있다.

경기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미디어오늘과 전화통화에서 “일단 3명 중에 김인규 전 사장의 이름이 들어갔다”며 “본인들에게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통보했다”고 밝혔다.

경기대 내부에서는 예상 밖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서 이날 오전 구재단과 연계돼 나온 사람은 절대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다고 경기대 한 관계자가 전했다.

KBS를 정권의 방송으로 만든 책임이 있는 김 전 사장이 이제는 학교까지 망치려느냐고 입장을 발표한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측도 이날 공모 선정 결과에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관련기사 : 김인규 전 KBS 사장, 경기대총장 응모 “기가 차다”

▲ 김인규 전 KBS 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 김인규 전 KBS 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성재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장은 23일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김인규 전 사장이 낙하산으로 KBS 사장으로 오면서 그 경력으로 이런 저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본다”며 “이명박 선거캠프에 있다가 KBS 사장으로 와서도 안되지만, 와서 KBS를 정권의 방송처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성 본부장은 “다른 곳도 아니고 학교가 아니냐”며 “이곳은 기본적으로 정의가 있어야 한다. 그런데 언론인 출신으로서의 삶이 존경받는 것이 아니라 공영방송을 망가뜨렸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어떻게 감히 대학 최고책임자를 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성 본부장은 “도대체 왜 김 전 사장이 경기대 총장에 지원했는지, 어떻게 3배수 후보자 명단에까지 들어갔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도대체 학교가 무슨 생각으로 뽑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성 본부장은 “김 전 사장이 경기대 출신도 아니고, 후원회도 아니다”라며 “그가 얼마나 경기대학교를 그동안 생각해왔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성 본부장은 자신에게 학교 교직원들, 교수들, 동문들까지 연락을 해서 우려를 표했으며 김 전 사장이 KBS 사장 재임 때 어땠는지를 문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김 전 사장이 본인 삶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왜 전 직장 구성원으로부터 비판 나오는지 인생 돌이켜보고 반성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처구니가 2017-05-24 12:30:28
이래서 지잡대라는 말이 나오고 멀쩡한 지방 국립대까지 싸잡아 욕먹는겨~~~~~에이 씨~~~~~

ㅇㅇ 2017-05-24 09:56:45
경기대 자체가 비리사학으로 이미 유명한데, 격에 맞는 총장후보일지도????????
2003년인지 2004년인지 교수임용비리등등해서 총장구속되고 그 쌩난리를 친지 몇년이나 지났다고 한심하네.
김인규가 총장되면 십여년전에 하던방식으로 반대하는 교직원이랑 학생들 깡패사서 또 두들겨 팰지도?
이따위로 학교운영하니 개교70주년이 다되도록 발전이없고 비리만 있는겁니다.
동문으로써 답답하네

독립군 2017-05-24 08:06:51
썩어빠진 마인드로 나라 말아먹는데 자꾸 일조할려고 하지말고
집에서 조용히 지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