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김도연 기자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서 일부 지나친 표현이 있었습니다. 기자 개인 계정에 대해 회사가 개입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독자 입장에서 기자의 소셜 미디어를 기자가 속한 매체와 완전히 별도로 생각할 수 없고, 결과적으로 회사의 책임도 일정 부분 있습니다.

김도연 기자에게는 회사 차원에서 경고를 했고 김도연 기자도 회사 차원에서 공식 입장과 사과를 내는 데 동의했습니다. 다만 김도연 기자의 페북 글을 삭제하는 건 본인 스스로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에 회사는 개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개떼나 주인’ 등등의 표현은 잘못됐고 적절치 않은 표현이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미디어오늘은 이번 일을 계기로 내부 소셜 미디어 준칙을 만들고 좀 더 신중하게 독자 여러분들과 소통할 계획입니다. 기자 개인의 의견은 존중돼야 하지만 기자는 기사로 말하는 것이고, 소셜 미디어는 사적인 공간이면서 매체의 확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셜 네트워크가 확산되면서 언론과 독자의 관계도 바뀌고 있고 일부 언론에 대한 독자들의 강한 불신과 반발이 표출되는 건 새로운 형태의 독자 행동주의라고 보여집니다. 언론과 독자들과 소통 방식도 달라질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미디어오늘은 좀 더 신중하고 겸허하게 독자들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니네소식이군 2017-06-01 18:20:46
기자분! 요즘 세상에서 기자분들 보다 더 배우고 더 활동적인 사람 많아요. 가르치려 들거나 규정 내부 방침으로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곡필을 아시죠. 부탁하는데 주제를 알고 가르치려 들지 마세요. 이죽거리지 마시고요. 선비가 글을 잘못쓰면 혀를 깨물었다는 옛일 아시죠. 그렇게 바라지는 않아요. 사실 당신네 신문 본 적이 없어요. 광고도 마우스로 클릭도 안해요. 너저분해서.

기레기 2017-05-23 22:30:41
기자가 자기 글에 책임을 질 수 있을때 진짜 기사가 나온다.
지금까지 기자는 그저 싸지르는 방구같은 글만 써도 기자이므로 용서받았다.
기자가 면책특권이라도 가졌는가?
본인들은 유언비어 가짜뉴스 마음대로 퍼트려도 되고
국민은 가르쳐야 될 개돼지인가?
후안무치한 그동안의 모습이 이렇게 된 거다.
그래. 위 사과문중 단 한문장만 마음에 든다.
기자는 기사로 말해야 한다.
그말인즉 기자는 기사가 얼굴이고 입이다.
얼굴에 똥칠하지 말자.

교봉 2017-05-22 18:42:54
기자들의 엘리트주의와 선민의식이 낳은 결과다 그 결과가 과거 노무현을 정권을 망쳤고,
지금도 문정권을 흔들고 있다. 이들의 의식과 백윤식의 대사 "민중들은 개 돼지입니다"와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