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재인 방미 초청
트럼프, 문재인 방미 초청
[아솎카드] 문재인·트럼프 10일 당선 축하 전화에서 “북핵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 뜻 모아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c-1.jpg
c-2.jpg
c-3.jpg
c-4.jpg
c-5.jpg
c-6.jpg
c-7.jpg
c-8.jpg
c-9.jpg
c-10.jpg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트럼프 첫 통화, 문재인 방미 초청

문재인-트럼프 두 정상은 10일 당선 축하 전화에서 “북핵문제는 해결할 수 있다”고 뜻을 모아 

트럼프, “미국 방문을 공식 초청”

문재인, “빠른 시일 내 특사 대표단을 파견하겠다”화답 


2. 문재인, 강남3구서 첫 승리 ‘서울 싹쓸이’

문재인 대통령, 전통적으로 보수 색채가 짙어 

지난 대선 때 박근혜씨에게 졌던 강남3구와 용산 등에서 설욕

중도보수 성향의 유권자 표가 갈라져 문 대통령이 어부지리한 측면도

서울 득표율은 42.3%를 기록해 전국 득표율 41.1%보다 높아


3. 교육부 장관 김상곤, 외교라인 김기정·정의용 물망

새 내각 구성을 서둘러야 하는 상황에서 하마평이 무성

서울신문, 경제부총리로는 조윤제·김광두, 법무장관엔 박범계, 

행정자치부 장관엔 송영길·김두관, 문체부 장관엔 도종환, 

보건복지부 장관엔 김용익, 

고용노동부 장관엔 홍영표 등이 거론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한겨레 <[야! 한국 사회] 제19대 대통령께 / 손아람>

대통령께서는 “개인의 삶이 아닌 역사를 사는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마십시오 

대통령의 오랜 친구였던 고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남긴 말입니다

손아람 한겨레 칼럼


2.경향신문 <[경향의 눈]‘진보 어용 언론’은 없다>

기자 입장에서는 노무현 정부나 문재인 정부처럼 ‘착한 정권’이 더 힘들다 

정권의 일거수일투족에 가슴을 졸이면서도 냉철한 관찰자 입장을 유지해야 하고, 비판 기사를 쓸 때는 마음이 편치 않다

오창민 경향신문 칼럼


3. 한겨레 <[장석준, 그래도 진보정치] 출발 6%>

심상정 후보에게 쏟아진 첫 질문은 “정말 완주할 생각입니까”였다

완주하더라도 3%를 넘기 힘들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다

장석준 한겨레 칼럼


[오늘의 말말말]

1. “세상이 나를 다시 부를 때까지 기다리겠다

- 이번 대선에서 2위를 기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10일 남긴 글

2. “봉하에 가고 싶다. 여사님 부둥켜안고 목놓아 울고 싶다

- 경호실장에 내정된 주영훈 전 대통령 경호실 안전본부장, 문재인 당선이 확실시되자 

3. 우스운 대통령보다 우리를 웃겨주는 대통령, 개콘 무대에도 나올 수 있으면…

- 개그맨 김준호씨, 개그콘서트 900회기념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2017-05-16 15:11:14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