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개표방송의 승자, JTBC
19대 대선개표방송의 승자, JTBC
9일 오후 6시~12시 시청자수 KBS1TV 앞서…20-49시청자수는 KBS1TV 두 배 이상

19대 대선개표방송의 승자는 JTBC였다. 이번 개표방송에서 JTBC 시청자수가 KBS 1TV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난 것.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오후 6시부터 12시까지 프라임시간대 각 방송사별 개표방송 20-49 시청자수는 JTBC가 분당 평균 124만1000명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SBS 82만9000명, KBS 1TV 58만4000명, MBC 47만4000명으로 나타났다. JTBC가 20-49시청자수에서 KBS 1TV의 두 배 이상, MBC와는 세 배 가까이 격차를 낸 것이다. JTBC는 이날 여섯 시간 동안 개표방송 평균 시청자수에서도 226만6000명으로 222만1000명을 기록한 KBS 1TV보다 근소하게 앞섰다.

▲ 5월9일 광화문에서 대선개표방송을 진행한 손석희 JTBC보도담당 사장. ⓒJTBC
▲ 5월9일 광화문에서 대선개표방송을 진행한 손석희 JTBC보도담당 사장. ⓒJTBC
여론조사업계에선 개인시청 패턴이 늘어나면서 가구시청률보다는 개인시청자수로 시청률을 측정하는 것이 정확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20-49시청자수는 곧바로 광고단가로 직결되는 유의미한 수치다. 이에 비춰보면 KBS 1TV는 고령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개표방송사다. MBC는 고령시청자 위주의 KBS 1TV보다 20-49시청자수가 적었던 것으로 나타나며 채널 추락의 현주소를 그대로 드러냈다.

▲ 디자인=이우림 기자.
▲ 디자인=이우림 기자.
수도권 유료방송가구 기준 개표방송 시청률은 KBS 1TV가 9.39%로 가장 높았고 JTBC가 8.16%로 뒤를 이었다. SBS는 7.51%, MBC는 5.39%를 기록했다. MBN은 1.44%, TV조선은 0.74%, 채널A는 0.73%를 나타냈다. JTBC는 온라인에서도 압도적인 관심을 보였다. 오후 8시 이후 JTBC 유튜브 실시간 시청자수는 오랫동안 8만~9만 명을 유지했다. 비슷한 시간 SBS 유튜브 실시간 시청자수는 2만~3만 명을 유지했다. JTBC 개표방송은 8시41분경 순간 최고시청률 11.97%를 기록했다.

광화문 ‘열린 스튜디오’ 손석희 보러 온 시민들로 가득

JTBC는 이날 광화문 광장에 ‘열린 스튜디오’를 짓고 대통령 선거 개표방송을 시작했다. 광화문 광장은 박근혜를 탄핵시킨 한국판 명예혁명의 발원지이자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상징적 공간이었다. JTBC는 열린 스튜디오의 장소성을 통해 이날 개표방송에서 광화문촛불에 담겼던 사회변화의 열망을 전달하고자 했다. JTBC는 개표방송 1·2·3부를 각각 ‘광장’, ‘변화’, ‘문답’으로 나눠 조기대선까지의 과정과 차기 정부에 바라는 개혁의제들을 전달하는데 집중했다. 현장에서 시민들의 이야기도 들었다.

▲ 5월9일 JTBC 대선개표방송의 한 장면. JTBC 오대영 기자가 시민과 이야기하고 있다. ⓒJTBC
▲ 5월9일 JTBC 대선개표방송의 한 장면. JTBC 오대영 기자가 시민과 이야기하고 있다. ⓒJTBC
이날 JTBC 뒤편에 스튜디오 부스를 차렸던 MBC는 개표방송이 시작된 뒤인 오후 7시까지도 스튜디오에 불이 들어오지 않았다. 부스에 불이 들어온 뒤에도 MBC를 지켜보는 시민은 없었다. 반면 JTBC스튜디오 주변은 발 디딜 곳이 없을 정도였다. 다들 손석희 JTBC보도담당 사장을 찍느라 분주했다. 손 사장이 진행했던 JTBC 19대 대통령 후보 토론회는 종합편성채널 역사상 최고시청률인 15.7%(1·2부 평균, 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하기도 했다.

개표방송에서 JTBC의 상승세는 대선보도 신뢰도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가 4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선관련 가장 공정보도를 하고 있는 방송사’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6.3%가 JTBC를 꼽았다. 2위 KBS(10.0%)와 압도적인 격차였다. SBS는 이번 개표방송에서 눈에 띄는 그래픽과 역동감 있는 진행으로 눈길을 끌었지만 지난 2일 ‘문재인-해수부 세월호 인양 거래설’ 보도 후폭풍의 여진이 남아있는 모습이었다. TV조선·채널A·MBN 등 종편은 지난 18대 대선 개표방송보다 하락한 시청률을 기록하며 존재감이 없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는배 2017-05-10 18:02:45
보수를 자처하는자들도 그건아나보네 JTBC가 제일 믿을만 하다는거.

JTBC화이팅 2017-05-10 17:39:53
공영방송을 바꿀때도 ....KBS와 MBC는 병합. 한자리 남는 걸...JTBC로 예전처럼...군사정권이 빼앗은 걸 제자리로 돌립시다.
MBC아무도 안보는데... JTBC로 공영방송을 바꾸는거에 한표.

1 2017-05-10 17:21:33
1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