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계 “SBS보도 기사 요건 갖추지 못해”
언론계 “SBS보도 기사 요건 갖추지 못해”
조선 “파장 큰 뉴스 바로 삭제는 이례적” 한겨레·경향 “세월호 아픔 키웠다…정치권 악용 말라”

언론계가 ‘문재인-해수부 세월호 인양 거래설’을 보도한 SBS에 대한 비판에 나섰다. 앞서 SBS는 2일 메인뉴스에서 세월호 인양이 늦춰진 배경에 정치적 거래가 있었다는 뉘앙스로 보도하며 차기 유력 대권주자인 문재인 후보의 실명을 언급했다가 논란이 거세지자 3일 새벽 리포트를 삭제했다.

조선일보는 4일 지면에서 “SBS는 3월 말 ‘탄핵 13일 만에 떠오른 세월호, 박 전 대통령이 꺼려서 인양 지연?’이란 보도를 통해 박근혜 정권이 정치적 고려 때문에 인양 결정을 늦춘 건 아닌지 의심이 나온다고 했다. 그랬던 SBS가 이번에는 정반대로 문 후보 측 때문에 인양이 늦어진 것 아니냐는 보도를 하고, 또 하루도 안 돼 사과를 해서 정치권과 언론계에선 이해가 안 된다는 의문도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대형 언론사가 대선을 앞둔 시점에 파장이 클 뉴스를 보도했다가 몇 시간 만에 사과 및 정정 보도를 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덧붙였다.

▲ SBS 5월2일자 보도화면 갈무리.
▲ SBS 5월2일자 보도화면 갈무리.
▲ 5월4일자 SBS보도 관련 기사 및 사설.
▲ SBS보도논란 관련 5월4일자 기사 및 사설.
한겨레는 같은 날 ‘세월호 아픔 키우는 SBS보도와 정치권’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특정 후보에 직접 타격을 줄 수 있는 내용을 일방적으로 내보낸 무책임한 보도 행태에 일차적 책임이 있다”며 SBS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겨레는 “신뢰성 검증이 어려운 익명 취재원의 주장을 전하면서 문 후보 쪽 입장을 확인조차 하지 않은 것은 저널리즘의 기본을 망각한 것”이라고 비판한 뒤 “이번 보도는 게이트키핑 실수로 넘기기엔 너무나 치명적”이라고 주장했다.

경향신문 또한 같은 날 ‘세월호 오보 낸 언론, 악용하는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SBS 보도는 기사의 기본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해수부가 조기 대선을 예상하고 세월호 인양을 늦췄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세월호 인양이 지연 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인양을 집요하게 방해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하며 역시 SBS보도를 비판했다.

이 신문은 뒤이어 SBS가 곧바로 해당 기사를 삭제한 것이 문 후보측 언론탄압의 결과라고 주장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소가 웃을 일이다. 언론 자유를 후퇴시킨 장본인은 한국당”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해수부 세월호 인양 거래설’프레임을 확대재생산 한 국민의당을 향해서는 “아무리 판세가 불리하다고 해도 이런 식으로 세월호 참사를 악용해 가짜뉴스를 전파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서울신문은 같은 날 ‘세월호 인양 거래설 대선 쟁점화 무리다’란 제목의 사설에서 “대선과 세월호라는 파괴력 큰 이슈가 중첩된 내용을 다루는데 조금 더 사려 깊지 못했던 것을 보도 당사자들도 후회하고 있을지 모른다. 대선이 닷새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근거가 부실한 문제제기는 필연적으로 부작용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은 “이제라도 선거보도 종사자들은 자신의 기사가 결과적으로 가짜뉴스가 되지 않도록 깊이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