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후계자 방준오의 경쟁자가 사라지다
조선일보 후계자 방준오의 경쟁자가 사라지다
최근 주주총회에서 2대 주주 방성훈 스포츠조선 사장 비등기이사로

조선일보가 지난 3월23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방상훈 대표이사 사장을 재선임한 가운데 방성훈 스포츠조선 사장을 비등기이사로 선임했다. 방상훈-방준오로 이어지는 차기 경영권 승계 작업의 일환으로 방상훈 사장이 방준오 이사를 지난 3월1일자 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시킨 뒤 조선일보 2대주주인 방성훈 사장을 조선일보 경영일선에서 밀어낸 것으로 해석된다. 비등기이사는 등기이사와 달리 이사회에서 의결권 행사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 서울 태평로에 위치한 조선일보 사옥.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 서울 태평로에 위치한 조선일보 사옥.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방성훈 스포츠조선 사장은 지난해 5월 사망한 방우영 전 조선일보 회장의 장남으로, 2013년 언론연감 기준 21.88%의 조선일보 지분을 갖고 있다. 24년째 조선일보 사장을 맡고 있는 방상훈 대표이사(30.03%)에 이은 2대 주주다. 방우영 전 회장의 지분(3.4%)을 우호지분으로 고려했을 때 이사회에서 25.28%의 지분을 행사할 수 있어 방상훈 사장 입장에선 후계 작업에 있어 가장 신경 써야 할 대상이었다. 방성훈 사장 또한 2000년 조선일보 기자로 입사해 수년 간 경영수업을 받은 바 있다.

방성훈 사장은 아버지 방우영 전 회장이 상임고문으로 추대된 2010년 정기 주총에서 신임 이사로 선임된 지 7년 만에, 아버지 사망 이후 이듬해인 올해 비등기이사로 선임됐다. 이번 주총은 방준오 부사장보다 한 살 많고 촌수도 높은 방성훈 사장의 이사회 내 존재감을 약화시켜 향후 방준오 부사장의 이사회 장악력을 높이는 결과로 이어질 전망이다. 방준오 부사장은 아직 등기이사가 아니다.

▲ 2013년 언론연감 기준 조선일보 주주구성. ⓒ미디어오늘
▲ 2013년 언론연감 기준 조선일보 주주구성. ⓒ미디어오늘
조선일보 한 기자는 “지금껏 방상훈 사장과 방성훈 사장은 서로 존중하면서도 일정한 긴장관계가 있었다. 방우영 전 회장 입장에선 자신의 아들(방성훈)도 조선일보 사장을 한 번 했으면 했던 것 같지만 (사망하면서) 어려워진 것 같다”고 전한 뒤 방준오 부사장 중심으로 이사회가 재편되는 것과 관련해 “정해진 수순이었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관계자는 방성훈 사장의 비등기이사 선임과 관련해 “회사의 경영적 판단”이라고 전했다.

2016년 기준 조선일보 이사진은 방상훈·방용훈(코리아나호텔 사장)·방성훈 등 방씨 일가와 홍준호 발행인, 송희영 주필, 안병훈 통일과나눔재단 이사장, 김창기 조선뉴스프레스 사장, 김문순 조선일보미디어연구소 이사장, 최준명 전 조선일보 편집국장 등 9명이었다. 상법 및 신문법상 친족관계에 있는 사람의 이사총수는 3분의1 이상을 넘지 못하도록 되어있다. 이번 주총에선 2012년 편집국장을 맡았던 양상훈 조선일보 주필이 송희영 전 주필을 대신해 신임 이사로 선임됐다.

한편 디지털조선일보는 지난 3월24일 주주총회를 열고 김영수 고문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그는 지난해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장을 맡아오다 송희영 주필 사건이 터지며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디지털조선일보는 2015년 기준 자산총계 686억 원, 당기순이익 48억8800만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액순이익률은 14.32%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보수 2017-04-05 09:10:47
이 더러운 넘들

공익제보 2017-04-04 23:40:35
악질사기꾼 쇼핑물 쿠팡coupang범죄기업 / 범죄 쇼핑몰 쿠팡 주의바람
1577-7011 조폭사장 / 고객센터는 조폭출신 / 쿠팡 민원담당 조폭출신 깡패 / 고객과실로 몰고가는
파렴치한 사기꾼쇼핑몰 절대주의요망 / 30만명이 쿠팡불매운동 참여중 / 쿠팡 주가조작범죄기업
쿠팡=주가조작범죄기업 / 불매운동 동참해주세요.

하하하하 2017-04-04 18:51:42
조선일보는 들으세요 편파기사쓰지말고 사실 왜곡하지말라 공정하고 정확한 기사를 써라 잘못된 주관을 주입시켜 가르치려들지말라 말 한마디 잘못하여 언론 민심 화나게 하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