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문재인, 민주당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
문재인, 민주당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
유신정권 반대시위로 구속, 부산에서 노무현 만나 참여정부에서 두 차례 민정수석…사실상 본선인 민주당 경선 통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문재인 전 대표가 선출됐다.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민주당 수도권·강원·제주 경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60.4%를 득표해 최종 57%(93만6419표)를 기록해 최종 대선 후보가 됐다.

문 후보는 이날 당선 수락 연설에서 “이번 대선은 보수 대 진보의 대결이 아니라 정의냐 불의냐의 선택, 상식이냐 몰상식이냐의 선택, 공정이냐 불공정이냐 선택, 과거 적폐세력이냐, 미래 개혁세력이냐의 선택”이라며 “적폐연대의 정권연장을 막고 위대한 국민의 나라로 가야 한다”고 말해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했다.

다른 후보들의 주장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 후보는 “저와 경쟁한 세 동지의 가치도 다르지 않았다”며 “안희정의 통합정신, 이재명의 정의로운 가치, 최성의 분권 의지, 이제 저의 공약이고 우리의 가치”라며 당내 화합을 강조했다.

문 후보는 정권교체를 다짐했다. 그는 “무려 214만명이 넘는 국민들의 경선 참여로 정권교체 희망이 더욱 단단해졌다”며 “5월9일 반드시 승리해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 3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강원, 제주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19대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3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강원, 제주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19대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문재인, 그는 누구?

문 후보는 세 가지를 약속했다.

그는 먼저 “경제와 안보, 무너진 두 기둥을 기필코 바로 세우겠다”며 “피폐해진 민생을 보듬고, 추락하는 경제를 살리고 구멍난 안보를 세우는 일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공정, 부정부패, 불평등을 확실히 청산하겠다”며 “국민을 좌절시킨 모든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연대와 협력으로 통합의 새로운 질서를 세우겠다”며 “국민의 요구는 간명한데 정상적인 나라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 3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강원, 제주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19대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문 후보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3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강원, 제주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19대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문 후보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문 후보는 한국전쟁을 피해 정착한 경남 거제에서 1953년 태어났다. 그는 가난했던 어린 시절 자신의 경험에 대해 자서전 ‘운명’에서 “자립심과 독립심을 키우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가난이 내게 준 선물이다, ‘돈이라는 게 별로 중요한 게 아니다’는 지금의 내 가치관은 오히려 가난 때문에 내 속에 자리 잡은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는 경남고-경희대를 다녔다. 1975년 4월 인혁당 사건 관련 사법살인에 항의하는 학내시위를 주도하다 구속됐고, 석방되자마자 창원 39사단 특전사령부로 배치돼 군 생활을 시작했다.

문 후보는 1980년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사법연수원 시절 대학 2년 후배 김정숙씨와 결혼했다. 문 후보는 판사를 지망했지만 시위전력으로 임용에서 탈락됐고, 이후 부산으로 내려가 노무현을 만나 인권변호사의 길을 걸었다.

노무현 정부 시절 민정수석 2차례와 시민사회수석을 거쳐 ‘마지막 비서실장’으로 재임했다. 참여정부 출범부터 마감까지 함께했던 문 후보는 과거 자신의 경험에 대해 “어느 정부든 공과 과가 있기 마련”이라며 “정부의 한 축을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차분한 성찰과 복기를 통해 오류와 한계는 겸허히 인정하고 성공과 좌절의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2012년 4월 부산 사상구 총선 출마를 시작으로 정치인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총선 두 달 후 18대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당시 48.02%(1469만표)를 득표해 박근혜씨에게 밀려 정권교체에 실패했고, 이번 대선에서 사실상 본선으로 불린 민주당 경선을 통과했다.

▲ 3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강원, 제주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19대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3일 저녁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강원, 제주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19대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면교사 2017-04-04 11:04:34
문제인의 키워드
“정부의 한 축을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차분한 성찰과 복기를 통해 오류와 한계는 겸허히 인정하고 성공과 좌절의 교훈을 얻었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고 했다
담정권이 성공할 수 있는 신의 한수가 바로 좌절의 교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