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지난해 배당금만 43억 챙겨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지난해 배당금만 43억 챙겨
전년대비 16억 원 늘어…경영진, 올해 임협에서 기본급 동결 요구

2016년 조선일보 감사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주주배당금이 2015년 90억1000만원에서 2016년 142억7200만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일보 주식 30.03%를 갖고 있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은 이 같은 배당금 증가에 따라 지난해 43억 원의 배당금을 챙겼을 것으로 보인다. 2015년 배당금 27억 원에서 16억 원 가량 늘어난 액수다.

수년 간 조선일보 주주배당금은 90억 수준으로 일정했다. 그러다 2014년 배당금이 전년대비 30% 가량 증가한 126억1400만원으로 오르자 당시 조선일보 기자들로부터 “사주만 배를 불리고 있다”며 공분을 일으켰다. 그 해 조선일보 기자들의 기본급이 동결된 가운데 대표이사가 전년대비 10억 원 가량 오른 배당금을 챙겼기 때문이었다.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미디어오늘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미디어오늘
이후 배당금은 다시 90억 수준으로 줄어들었으나 이번 감사보고서에서 또 다시 배당금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일보 경영진이 올해 임금협상에서 노조 쪽에 기본급 동결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배당금 증가는 조선일보 구성원들의 공분을 살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 노조는 지난해 말 노보를 통해 “사측은 IMF사태 이후 매년 신문 산업의 위기를 강조하며 양보를 요구했고 노조는 회사를 위하는 마음으로 물러서왔다”고 밝히며 “노조는 그동안 과연 공정하게 수익이 나눠졌는지 회계자료를 바탕으로 분석 중”이라 밝혔다. 조선 노조는 “수익이 나면 노사가 나눈다는 원칙은 상생의 관계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죄선일보 2017-04-04 10:23:34
조선일보 논조를 보면 아직 정신 못차렸지 노비들이 뭔 잔말이 많어 그냥 닥치고 사주나 빨면서 살아라

ftuyiho 2017-04-04 06:44:06
재단취소했다는데 재단출연금(돈 8백억정도)은 누가 가져갔나, 국민에게 당장 밝혀라

조선일보,tv조선 2017-04-04 01:37:09
그래서 조선일보 기자, tv조선 방송 기자들- 언론의 시야가 다수의 시민을 이해하고 받들지를 못하나 보다. 그들은 지들이 대단한 착각으로 오만하고 거만하게 시민을 호도하는 불량한 정신 소유자들이다. [ 아무튼 한심하고 교활한 의식 세계 소유자들- 보수의 탈을 뒤집어 쓰고 사익적인 부와 이익만을 탐하는 괴물이어다. - 대한민국의 이분법적 사고의 폐해와 폐단의 근거지이자 원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