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알못’을 위한 20대 뉴스사전, 에디터스랩 첫 우승
‘정알못’을 위한 20대 뉴스사전, 에디터스랩 첫 우승
[서울 에디터스랩] 동아사이언스팀의 '정책쇼핑몰', 비즈한국팀의 '실시간 팩트체킹 서비스'도 호평 받아

스타트업 미디어 '디퍼' 소속 청년들이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전세계 개발자들과 겨루게 된다.

20대의 언어로 정치용어를 해설해주는 사전 서비스를 개발한 프라이어팀이 제1회 ‘서울에디터스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서울에디터스랩’은 글로벌 해커톤 ‘GEN 에디터스랩’의 한국예선으로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가 3인 1조로 참가해 선거와 관련한 서비스를 만드는 개발대회다. 미디어오늘과 GEN(GLOBAL EDITORS NETWORK), 구글코리아가 공동주최했으며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서울 강남구 구글캠퍼스서울에서 열렸다.

형나윤 기획자는 “정치현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정치에 관심이 없으면 ‘대연정’ ‘적폐청산’ 등의 단어가 무슨 뜻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이들에게 정치뉴스는 10권짜리 대하소설을 6권부터 읽는 느낌을 들게 한다”며 개발배경을 설명했다.

프라이어팀의 사전은 크라우드 소싱을 기반으로 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머그샷’이라는 키워드가 있으면 이용자들이 직접 20대의 시각으로 의미를 해석한 글을 ‘위키백과’처럼 올릴 수 있다. 또,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단어의 맥락변화를 볼 수 있게 했다. 형나윤 기획자는 “단어를 배우면서, 뉴스소비를 할 수 있도록 선순환을 유도한다”면서 “이용자 투표방식으로 베스트 ‘정의’도 뽑을 수 있다”고 말했다.

▲ 20대의 언어로 정치용어를 해설해주는 사전 서비스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한 프라이어팀이 제1회 ‘서울에디터스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 20대의 언어로 정치용어를 해설해주는 사전 서비스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한 프라이어팀이 제1회 ‘서울에디터스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심사위원단은 “프라이어팀은 명확한 문제의식을 갖고, 해법에 도달했다. 시의성을 갖췄고, 대선 이후에도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보이는 데다 정치에 관심이 높지 않은 세대를 위한 서비스라는 점, 다른 서비스와 연계하기 쉽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프라이어팀의 디자이너 한소영씨는 상을 받자 "다른 작품들을 보며 우리는 전문성이 결여됐을 수 있다는 우려가 들어 크게 기대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형나윤 개발자는 "정말 기쁘다"면서 "수상여부를 떠나 이번 대회에 참여한 덕에 멘토분들의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 동아사이언스팀의 '정책쇼핑몰'도 최종후보작에 올랐다. 사진=김도연 기자.
▲ 동아사이언스팀의 '정책쇼핑몰'도 최종후보작에 올랐다. 사진=김도연 기자.

이날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동아사이언스팀의 ‘정책 쇼핑몰’과 비즈한국팀의 ‘실시간 팩트체킹’도 우승후보에 올랐다.

‘정책 쇼핑몰’은 대선 후보자의 정책에 드는 비용을 쇼핑몰처럼 구매하는 서비스로 돈이 많이 드는 정책을 하기 위해서는 다른 정책을 포기해야 한다. 지역이나 정치성향을 떠나 정책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자는 취지에서 제작됐다. 심사위원단은 "거대예산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희생이 필요하다는 인사이트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실시간 팩트체킹’서비스는 토론영상 속 음성을 텍스트로 추출한 다음 이용자들이 즉각적으로 검증하는 내용이다. 이날 제출작 중 팩트체크 관련 작품만 4개에 달했지만 비즈한국팀은 실시간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기술을 적용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PD저널팀의 ‘투표 인증샷툴 제작앱’과 블랙박스팀의 ‘투표참여 독려 게임’도 심사위원단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우승작은 오는 6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리는 본선에 출전하게 되며 관련 경비를 지원받는다. 이날 발표된 프로토타입 작품들은 후속 제작을 거친 후 오는 4월24일 별도 시상을 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