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후보 확정한 바른정당, 치열한 토론 빛났다
대선 후보 확정한 바른정당, 치열한 토론 빛났다
유승민 62.9%로 남경필 눌러…“코미디 토론 보다가 바른정당 보니, 격차가 어마어마”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바른정당의 대선 후보로 결정됐다. 유 의원은 수락 연설에서 “5월9일 기필코 감동의 대역전 드라마를 만들어내겠다”며 “무책임하고 무능한 세력들에게 우리의 자랑스러운 조국의 운명을 맡기지 않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28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제 19대 대통령후보자 선출대회에서 유승민 후보가 3만6593표(62.9%)를 얻어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자로 최종 선출됐다고 밝혔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만1625표(37.1%)를 얻었다.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19대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유승민 의원이 대선 후보로 선출된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19대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유승민 의원이 대선 후보로 선출된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
유승민, 기존보수와 선 긋고 야권 비판하는 스탠스 

이날 유 의원은 자신이 보수세력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유 의원은 수락 연설에서 “보수가 지금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며 “헌법과 법률을 위배하고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분노가 보수 전체에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그러나 전직 대통령과 일부 세력 때문에 보수 전체가 매도 당해서는 안되고 매도 당할 이유도 없다”며 “전직 대통령을 비난하는 것만으로 이 나라를 이끌어 갈 자격이 있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강조했다. 기존 보수와 선을 그으면서도 야권을 비판하는 스탠스를 취한 것이다. 

유 의원은 “이번 대통령 선거는 대한민국 운명을 가르는 선거”라며 “나라를 다시 세울 소중한 기회인 동시에 잘못된 선택으로 나라의 운명이 나락으로 빠질 위험이 매우 큰 선거다. 박근혜 정부가 싫다는 이유만으로 정반대 선택을 한다면 또 다시 후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켓 벗고 무선 마이크 달고…미국식 토론 

그간 바른정당 후보 경선은 짧은 기간과 후보들의 낮은 지지율 등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두 후보가 형식은 물론이고 내용 면에서도 수준있는 토론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19일 호남권 정책토론회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열흘 간 네 차례 권역별 정책토론회와 한 차례의 TV토론을 벌였다. 

저출산과 관련해 유 의원이 육아휴직 3년, 양육수당 2배, 칼퇴근법 등을 내놓자 남 지사는 “개별적으로는 좋은 정책인데 조금 구름에 떠있는 정책”이라며 “저출산 대책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라고 지적했다. 단단한 일자리와 안정적인 주거가 기반돼야 결혼에 대한 상상을 하고 아이를 낳는다는 것이다.

남 지사의 ‘모병제’ 공약에 대해서는 유 의원이 “정의롭지 못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유 의원은 “병역비리가 있으면 (비리를) 때려잡아야 한다 탈세를 하면 탈세를 합법화 할 것이냐”고 물으며 “남북이 대치하는 상황에서 국방의 시민의 의무다. (모병제를 하면) 부잣집 아이들만 군대에 안 가게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토론회 형식 역시 파격에 파격을 이어갔다. 지난 21일 23일 정책토론회에서는 스탠딩 토론을 선보였다. 사전 원고도 없었다. 두 후보는 토론회 도중 정장 자켓을 벗고 셔츠의 소매를 걷은 채 30분간 끝장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28일에도 셔츠에 무선마이크를 들고 연단을 거닐며 정견발표를 이어갔다.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19대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
▲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19대 대통령 후보자 선출대회에 참석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
“코미디 토론 보다가 바른정당 보니, 격차가 어마어마” 

이에 대한 반응은 좋은 편이다.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이택준씨는 28일 정견 발표를 두고 “두 후보의 프리젠테이션 정견 발표를 봤는데 확실이 두 후보 모두 소위 ‘클라스’가 있었다”며 “자유한국당의 코미디언 토론을 보다 봐서인지 그 격차가 어마어마했다”고 평가했다. 

심지어 바른정당에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송아무개씨(@Song_*********)도 “바른정당 TV토론 엄청나게 불꽃이 튄다. 보면서 깜짝 놀랐다”며 “둘 다 박근혜를 ‘모신’ 사람들이라 찍지 않을 생각이지만 토론의 밀도와 수준은 타 정당과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의 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도 27일 SBS 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해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하고 남경필 지사 토론하는 것 혹시 보셨냐”라는 질문에 “그게 진짜 토론에 가깝다. 그렇게 해야지”라며 “제가 본 토론방식이나 내용은 그 쪽이 훨씬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의 후보 선출을 시작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도 4월 초까지 대선 후보를 결정할 예정이다. 따라서 4월 초 이후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