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OBS, 정리해고 철회가 정상화 첫 걸음”
정의당 “OBS, 정리해고 철회가 정상화 첫 걸음”
정의당 경기도당 OBS 투쟁 지지의사 밝혀…“경기·인천지역 시민들의 피해가 우려돼”

지난 14일 OBS가 18명의 정리해고 대상 명단을 발표한데 이어 20여명 규모의 2차 희망퇴직까지 진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정의당 경기도당이 “해고는 직원이 아닌 무능하고 무책임한 경영진”이라며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했다.

정의당 경기도당은 23일 논평을 통해 “‘정리해고 철회’가 OBS 방송 정상화의 첫 걸음”이라며 “정리해고 철회와 방송 정상화를 위한 OBS 조합원의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는 지난 15일부터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OBS사옥에서 정리해고에 반대·경영진 퇴진 등을 주장하며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관련기사 : 18명 해고 통보 받은 OBS 노조 천막농성 돌입]

정의당 경기도당은 “경영진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인해 지상파 재허가 심사에서 탈락점수를 받은 OBS는 1년간 조건부 재허가를 받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구조조정으로 해결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며 “그러나 재허가를 받자마자 50명이 넘는 인원에 대한 정리해고를 발표하였고, 지난 14일에는 18명에 대한 정리해고를 통보하고 희망퇴직자 모집을 공고했다”고 지적했다.

▲ 15일 오전, OBS 사옥 앞에서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와 언론노조의 정리해고 규탄 결의대회가 열렸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15일 오전, OBS 사옥 앞에서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와 언론노조의 정리해고 규탄 결의대회가 열렸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이어 “더구나 해고자 18명 중 17명이 조합원이라는 것은 사측의 노골적인 노조탄압이자, 불법행위임을 알 수 있다”며 “경영의 실패를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투자가 아닌 정리해고로 방송을 사유화하려는 OBS를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1500만 시청자들의 시청권 침해도 우려했다. 정의당 경기도당은 “OBS의 파국이 확산되며, 경기·인천지역 시민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며 “OBS는 방송사의 공익성, 공공성, 공정성을 확보하고, 지역 시민들을 위해 방송 정상화에 시급하게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경기도당은 “OBS가 시민을 위한 지역방송사로 바로 설 수 있도록 부천시 오정구위원회(위원장 구자호)를 중심으로 OBS 조합원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연대를 다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