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명 해고 통보 받은 OBS 노조 천막농성 돌입
18명 해고 통보 받은 OBS 노조 천막농성 돌입
[포토] 김성재 부회장 등 경영진 퇴진, 정리해고 중단 촉구

OBS 경영진은 14일 오전, 구조조정으로 경영정상화를 해서는 안된다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침을 깨고 18명의 해고자 명단을 발표했다. 경영난 등의 이유로 지상파 재허가 심사에서 탈락점수를 받았던 OBS는 지난해 12월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30억 원 증자를 통한 경영정상화를 조건으로 ‘1년 조건부 재허가’를 받았지만 OBS는 50여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정리해고 및 외주화를 추진해왔다.

15일 오전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지부장 배효식)는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사옥 마당에서 '정리해고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정리해고를 강행하려는 사측과 대주주를 규탄했다. 조합은 이번 정리해고 사태의 장본인으로 김성재 부회장을 지목하고 김 부회장 이하 경영진의 퇴진과 경영정상화를 위해 백성학 회장과 노조가 직접 대화할 것을 촉구하며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15일 오전, OBS 사옥 앞에서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와 언론노조의 정리해고 규탄 결의대회가 열렸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15일 오전, OBS 사옥 앞에서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와 언론노조의 정리해고 규탄 결의대회가 열렸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15일 오전, OBS 사옥 앞에서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와 언론노조의 정리해고 규탄 결의대회가 열렸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15일 오전, OBS 사옥 앞에서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와 언론노조의 정리해고 규탄 결의대회가 열렸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규탄 결의대회를 마친 조합원들이 천막농성에 걸린 현수막에 기원문구를 적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OBS희망조합 조합원이 비가 오는 날에 대비해 천막농성장의 바닥을 높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OBS희망조합 조합원이 비가 오는 날에 대비해 천막농성장의 바닥을 높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OBS희망조합 조합원이 비가 오는 날에 대비해 천막농성장의 바닥을 높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