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중’을 말하는 페미니스트 선언은 틀렸다
‘나중’을 말하는 페미니스트 선언은 틀렸다
[미디어현장] 장은선 닷페이스 에디터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한껏 뿌듯한 표정으로 문재인 전 대표가 선언했다. 16일 열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제7차 포럼’의 주제는 ‘성평등’이었다.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표가 던진 첫마디다. 그는 페미니스트 선언과 함께 한 사람의 인간, 여성으로 존중받지 못했던 어머니의 삶을 이야기했고, 자신의 딸도 경력단절여성이라 말했다. 여성의 시각으로 세상을 보는 것에 무지했다고 고백했다.

현장에는 이미 프린트된 기조연설문이 배포되어있었다. 연설문을 훑어보았다. 좋은 말투성이. A4 두 장을 꽉꽉 눌러 채운 연설문에 나열된 약속은 십수 개였다. 성평등을 위해선 무엇이든 다 해내겠다는 의지인지, 핵심이 무엇인 줄 모르는 것인지 알 수 없었다. 그래서일까. 기조연설의 내용 중 내 가슴을 뛰게 한 부분은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 선언한 한 문장뿐이었다.

조곤조곤 연설문을 읽어 내려가던 행사장 안에 떨리지만 단단한 목소리 하나가 튀어나왔다. "문재인 전 대표님 이야기 들어주십시오. 저는 여성입니다. 그리고 동성애자입니다. 한국에 살고 있습니다. 얼마 전 한기총에 가셔서 차별금지법 반대하고 동성혼 할 수 없다고…"

진행자들은 기습발언한 이를 제지하러 나섰고 연단 위에서 문 전 대표는 어쩔 줄 몰라했다. 그리고 연달아 말했다. "나중에 말씀드릴 기회를 드릴게요” 그 한마디에 갑자기 청중들은 '나중에'를 연호하기 시작했다.

"나중에 나중에”

▲ 장은선 닷페이스 에디터.
▲ 장은선 닷페이스 에디터.
기습발언한 이의 말대로 포럼 3일 전 문 전 대표는 기독교계 관계자들을 만나 차별금지법 반대 의사를 밝혔다. 차별금지법 제정은 문재인 전 대표가 비서실장으로 있던 노무현 정부의 공약이었다. 당장 2012년 대선으로만 돌아가 보아도 문 전 대표는 차별금지법 제정을 공약으로 제시했었다. 자기 부정인 셈이다.

10년, 아니 그보다 더 오랜 시간 ‘나중’으로 밀려온 성소수자의 인권 앞에 문 전 대표는 또다시 ‘나중’을 말했다. 이들에게 이 ‘나중'이라는 소리가 어떻게 들렸을까.

잠깐의 소란 후 장내가 정리되자 청중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나중에'를 연호한 이들의 박수다. 그 박수가 기습시위를 한 이들을 향한 연대의 박수라고 생각되진 않았다. 장내 소란을 잘 정리한 문 전 대표에게 보내는 응원과 지지의 박수였다. 그렇게 문 전 대표는 ‘약자가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마지막 연설문 내용을 읽어나갔다.

행사 진행 측은 ‘나중에’ 발언 자리를 만들었다. 성소수자 부모모임의 활동가 하늘님이 발언했다. 그리고 이에 문 전 대표가 답했다. 성소수자 차별금지법을 만들겠느냐는 질문에 문 전 대표는 에둘러 국가인권위원회법의 차별금지조항에 관해 설명했다. 동성혼 합법화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사실상 반대의 뜻을 밝혔다. 그리곤 개인의 견해가 아닌 사회의 흐름을 말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나중에’ 발언 기회를 드린다던 문 대표의 답은 결국 성소수자의 인권은 ‘나중에’ 챙기겠다는 말과 다름없었다. 문재인 전 대표가 떠나고 객석에 있던 몇몇 사람들은 기습 발언을 한 이들에게 다가가 "혼자 튀고 싶어 그러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 @게티이미지.
▲ @게티이미지.
국가인권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 사회는 여성 63.9%%, 성소수자의 84.7%가 자신의 정체성을 이유로 비난받을까 두려움을 느끼는 사회다. 그런 사회에서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니! 그 선언만으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문 전 대표가 행사장을 떠난 후 허무함이 밀려왔다.

이 페미니스트 선언은 틀렸다. "여성이고 동성애자인 제 평등권을 반반으로 나눌 수 있습니까?”는 외침처럼 성소수자의 인권은 쏙 빼놓은 채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는 선언은 어불성설이다. 한 사람의 인권을 반으로 쪼개거나 ‘나중’으로 미룰 순 없다. 나중은 없다. 문 전 대표는 지금 여기서 목소리 높여 외치는 이들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7-03-06 03:10:09
https://youtu.be/1f8g3Ji33uE
https://youtu.be/9WrV8TLeGzI
이런 인간 이하의 것들이 진보코스프레 하니 씨l발 진보가 맨날 병l신취급이나 당하지. 자유와 방종도 구별못하는 이런 상쓰레기들은 좀 대한민국 떠나서 살아라.

2017-03-06 03:07:38
이 병ㅣ신이 거기 와서 지ㅣ랄발l광했던 년이냐? 씨l발 순서도 안지키고 질문받으라며 질문같지도 않던 개소리를 해서 문재인이 '그럼 일단 정해져있던 진행을 하고 나중에 질문을 받겠습니다'라고 했는데 그래도 계속 발광해서 참석자들이 니들한테 주먹질 안하고 '나중에'를 외쳤잖아 상병ㅣ신아. 결국엔 그리고 순서대로 진행하고 니들한테 없는시간 내서 추가질문까지 받고 대답도 해줬는데 말귀 못 알아먹고 발광하더니 뭐? 이런 씨l발. 다른 성소수자 단체는 이런 병l신들이 자기들 인권 망치는 거 안막고 뭐하냐?

naesjic 2017-02-27 09:02:49
탄핵반대와 관제대모도 막아내기 힘든 상황에
무슨 동성애??
지금은 모든 영량을 탄핵에 힘을 모아야 한다.
그리고 국민의 살 권리와 복지, 노동법 개정이 급하다.
먹고 살아야 동성애도 있지
굶어 죽거나 망명가야 할 판에 무슨 동성애.
오바마도 끝난 마당에 명박근혜때는 왜? 주장을 않하고
만만한 야당에게 총대를 메일려고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