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말하는 '문재인 공포증'이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말하는 '문재인 공포증'이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7일 기자 간담회에서 "안희정·이재명, '재인산성' 넘을지 의문", "새누리당·바른정당 별로 의미 둘 필요 없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문)재인산성’을 넘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손학규 의장의 입당 이후 본격적으로 민주당과의 차별화를 시도하고 중도 이미지를 점하려는 전략을 펼 것으로 보인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7일 오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만약 문재인 전 대표가 민주당 후보가 된다고 하면 ‘문재인 공포증’이 생길 것”이라며 “막상 탄핵 인용되면 굉장히 (국민들이) 불안해 할 것이고 혼란도 있을 것이다. 이럴 때 ‘문재인 공포증’은 아마 우리 당 후보의 중도적이고 합리적, 안정적인 면을 보고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대표는 “만약 제가 문재인 전 대표였다면 안희정의 대연정론을 강하게 비판했어야 했다. 그런데 비판하는 척 넘어가니까 같은 친노고 식구라는 게 보인다”며 친노 프레임으로 문재인 전 대표를 비판했다. 국민의당을 "앞으로 우리 당과 곧 통합될 당"이라고 말한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서는 "꿈 깨라"고 쏘아붙였다. 

▲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전국 시·도당 위원장 회의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포커스뉴스
▲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전국 시·도당 위원장 회의 및 임명장 수여식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포커스뉴스
박 대표의 이러한 자신감 넘치는 발언은 7일 오전 손학규 의장이 이끄는 국민주권개혁회의와 국민의당 간 합당한 것을 신호탄으로 본격적인 세력화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재 국민의당에는 정운찬 전 총리가 입당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종인 전 민주당 총리 역시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으로 올 가능성도 언급된다. 

반기문 전 총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제3지대 빅텐트론은 무너졌다고는 하지만, 국민의당은 당초 반 전 총장에는 선을 그었던 입장이라 큰 영향은 없다. 국민의당은 이번 손학규 의장과의 합당을 계기로 중도 이미지를 부각해 민주당과의 차별성을 키우겠다는 전략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표는 “우리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의장, 정운찬 전 총리도 들어오고 천정배 의원 등이 협력도 하고 혈투도 벌여서 서로 검증하고 국민 앞에서 대통령감이라는 평가를 받도록 한번 경쟁을 붙여보겠다”고 말했다. 다만 김종인 전 대표에 대해서는 “아직 김 대표가 온다는 얘기는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은 이후 본격적으로 다수 후보 간 경선 분위기를 고조시킬 것으로 보인다. 박 대표는 “내일(8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서 원만한 당내 경선을 위해 경선에서 중립을 지키자는 것을 의결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경선 룰 논의는 정운찬 전 총리 등 향후 입당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는 인사들의 입당행렬이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 대표는 “(경선 룰 까지) 답변하면 정운찬 전 전 총리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입당이) 잘 된다고 보고 있지만 확정은 아니지 않나. 예의는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해서는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정치인들은 대통령 후보로 실패하더라도 계속 정치해서 당 대표로도 기회를 보겠다고 하는데, (반기문 전 UN사무총장과 황교안 권한대행) 그 분 들은 정치적 욕망이나 치열함이 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의 후보들은 별로 의미를 둘 필요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2017-02-25 15:09:37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 예수님 믿으세요 +++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2017-02-25 15:09:28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 예수님 믿으세요 +++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2017-02-25 15:09:19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 예수님 믿으세요 +++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