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은 2018년 내 남북통일을 확신했다”
“최순실은 2018년 내 남북통일을 확신했다”
[아솎카드] 차은택, “최순실은 머지않아 남북통일을 확신”… 헌법재판소, “3월13일 이전 탄핵결정 해야”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헌재 “3월13일 이전 탄핵결정 해야” 대선 4~5월 가시화

오는 31일 임기를 마치는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이정미 재판관 임기가 끝나는 “3월이전에 탄핵결정이 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말해

언론도 이게 가능하다고 봐 대선이 4월 경으로 가시화


2. 박근혜, 박정희 참배 이어 수구매체와 인터뷰

3월 탄핵심판 예상이 나오자 박 대통령, 23일 아버지 성묘에 나선데 이어 

25일 정규재TV와 인터뷰해 “태극기 집회 참석 인원이 촛불 집회 인원의 두배”라고 말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서


3. 반기문 자녀, 예금 1억이상 수상하게 증가 

2005년 반기문 외교부 장관 시절 아들 우현씨의 예금이 1억 이상, 딸 현희씨의 예금 4500만원이 증가한 반면 

본인은 8100여만원 부인은 1억800만원 줄어들어. 

경향신문은 이에 금융실명제 위반, 불법 증여 의혹을 제기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경향신문 <[청춘직설]이름은 사라지고 ‘호칭’만 남은 세상>

권력의 위계를 구분하기 위해 스스로를 호칭하는 일은 흔하다

“소대장은” “포반장은” 하는 자기 호칭의 서사, 조직과 자신을 동일시하기 쉽다

개인은 사라지고 대리인간이 남는다

김민섭 사회문화평론가 경향신문 칼럼 


2.한겨레 <[장흥배, 을의 경제학] 공멸이냐 노동시간의 획기적 단축이냐>

문재인과 이재명은 주당 52시간제가 잘 지켜지도록 하자고 한다

위기의 수준에 비해 너무 쩨쩨한 점이 문제다. 주당 35+5시간(연장근로) 상한제를 과감히 도입할 필요가 있다

획기적 노동시간 단축은 200만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만든다

장흥배 한겨레 칼럼 


3. 한겨레 <[야! 한국 사회] 나이와 참정권 / 서복경>

지금은 나이가 사회적 능력을 보증해주던 농경사회가 아닌 21세기다

1941년 임시정부의 건국강령 수준으로 되돌아가보는 건 어떤가

선거권 연령 기준은 18세였고, 피선거권은 23세였다

서복경 한겨레 칼럼


[오늘의 말말말]

1. “최순실, 2018년 내 남북통일 확신”

-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증언

2. “어마어마한 거짓말을 만들어내야만 했다면 탄핵 근거가 얼마나 취약한 건가”

- 박근혜 대통령, 정규재TV와 인터뷰에서 

 3. “난들 싸움을 좋아하는 망나니겠냐”

- 이재명 성남시장, 한겨레 인터뷰에서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광기 2017-01-26 18:17:56
도대체 최순실은 무슨일을 계획한 것인가?
2013년에도 2015년에는 통일된다고 떠들었다는데...
개성공단폐쇄, 한일군사협정, 위안부합의, 사드도입,,,
무섭다
이물건들은 무엇이든 할수있다는 생각에 진심 무섭다

각본과 시나리오 2017-01-26 16:49:02
그래서
배우는 아이들 국정교과서로 세뇌시키고
브랙리스트 만들어서 반대세력 말살시키고
말 안듣는 정치인 찌가내고
말 안듣는 정부인사 찌가내고
사법부 길들이기 하고
검찰 종노릇하게 하고
재계 협박해서 돈 뜯어내고
뜯어 낸 돈으로 관재대모 시키고
정유라 정치인 만들려고 부정질 일삼고
통일? 머? 통일대통령
일제순사 출신 최태민이 부정축재한 돈으로
깜도 안된 인간을 대통령 만들어준기네
순실년 말만 들어주면 통일대통령 될기라고
허황된 꿈을 꾸고 시키는 대로 한기제 글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