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특검의 조준경, 국정원을 겨냥하다
특검의 조준경, 국정원을 겨냥하다
[1면 뉴스 영상] 특검의 전방위 수사, 정유라 ‘거래’도 거절…국민이 원하는 대통령, 진보가 압도

2017년 1월4일 오늘 아침신문 1면의 핵심 키워드는 ‘특검’과 ‘국가정보원’이다. 특검의 전방위적인 수사에 연일 새로운 의혹들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오늘 아침신문에선 그 수사망에 국정원이 걸렸다는 소식이 나왔다.

일단 경향신문 1면은 국정원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에 개입한 정황이다. 문체부 담당자들과 국정원 직원들 사이 각종 문건과 메시지가 오갔는데 그 가운데 “진보 성향 문화예술단체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배제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있다. 특검은 국정원이 진보단체의 동향을 파악해 청와대에 보고하면 청와대가 이를 문체부에 하달했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국정원의 부적절한 처신이 이뿐 만이 아니다. 조선일보 1면에는 지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 국정원이 국민연금의 내부 동향을 파악해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특검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휴대폰에서 안종범과 국정원 직원 간의 통화기록을 찾았다.


이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삼성의 이재용 승계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고 이는 곧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 혐의에 한 발 더 다가선 것을 의미한다. 특검은 이와 함께 홍완선 전 국민연금관리공단 기금운용본부장 가족들의 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이는 홍완선이 국민연금에 손해를 끼치며 삼성물산-제일모직의 합병을 주도한 만큼, 삼성으로부터 특혜를 받았을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는 것이다.

그밖에 최순실이 자기 딸, 즉 정유라의 친구 부모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을 이용, 네덜란드 국왕에게 KD코퍼레이션의 제품을 납품 청탁하려 했다고 한겨레가 보도했다. 박 대통령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최소 3~4차례 최순실의 거듭된 민원을 보고받았다고 한겨레는 보도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일 기자간담회에서 KD코퍼레이션이 최순실과 관계있는 회사인지 모른다고 했다.

그리고 3일, 헌법재판소에서는 탄핵심판 첫 공개 변론이 열렸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불참했고 9분 만에 끝났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은 “대공지정의 자세로 엄격하고 공정하게 최선을 다해 심리하겠다”고 밝혔다. ‘대공지정’은 아주 공정하고 지극히 바르다는 의미다.

지난 1일 정유라가 덴마크에서 체포됐고, 정유라 측은 자진귀국 의사를 내비치며 불구속 수사를 요구했다. 하지만 ‘법을 놓고 흥정할 수 없다’는 것이 특검 측의 입장인 듯 하다. 다만 송환절차는 최장 1년 넘게 걸릴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특검은 송환 절차를 밟으면서도 자진귀국을 압박할 예정이다.

중앙일보의 리셋코리아 시리즈는 재미있는 통계가 많이 나온다. 이번에는 선호하는 대통령 스타일에 대한 통계가 나왔는데, 국민들이 원하는 대통령 상은 진보가 보수를 압도하기 시작했고 도덕성과 소통이 중시되기 시작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과객 2017-01-05 11:02:11
결론부터 말 하면.
국정원은 없애야할 첫번째 국가기관이다.

이들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이 아니고 오로지 일부 권력자들을 위해 온갖 더러운 일을 해왔다.

월급은 국민이 주는데, 그 주인을 감시하고 테러하는 어이없는 집단이다.

이런 국정원의 모습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바뀐적이 없기에 개혁하는 것은 불가능 하다고 본다. 그냥 없애고 새로운 국가와 국민을 위한 정보기관을 새로 만드는 것이 어떨까 싶다.

모디파이드 2017-01-04 18:26:07
국정원 은 진작에 압색들어가야 했어요 ㅠㅠ 늦었다

관련자 자살 2017-01-04 17:08:06
모닝안에 번개탄 피아노코 자살자 그림이 떠오른다
이번에 사건관련자는 우애 자살할지 억수로 궁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