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비박계 결재 받으러 다니나? 몸값만 높여준다”
“비박계 결재 받으러 다니나? 몸값만 높여준다”
정의당 긴급대책회의, “국민들이 국회를 포위해달라... 국민의당이 국민의 뜻 거스르고 있다”

‘2일 탄핵 당론’이 무산된 정의당이 국민들을 향해 ‘미적거리는 정치 세력을 포위해줄 것’을 요청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정의당 긴급대책회의에서 “국민들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고 있다“며 “촛불이 제시하는 개혁의 방향은 기득권 정치세력의 담합으로 좌절돼 왔다. 국민을 섬기지 않는 정치권을 국민들은 단호히 단죄할 것”이라 비판했다.

▲ 정의당은 12월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정의당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정의당은 ‘비박계 설득이 필요하다’는 국민의당 주장은 ‘국민의 뜻’을 정면으로 거스른다는 입장이다. 심 대표는 지난 1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나와 “비박계 결재받으러 다닌다고 비박계가 설득되냐. 오히려 비박계 결재받으러 다니니까 비박계 몸값만 높인다”면서 “국민들은 이미 다 탄핵을 했고 국회가 그것을 공식화하라는 것이다. 대통령 꼼수담화에도 흔들림없이 국민들은 75% 이상이 지금 탄핵하라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들의 국회 압박을 더 높여 달라는 요청도 제기됐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지난 1일 국회의원들이 촛불집회를 연 데 대해 “즉각적인 탄핵에 반대하는, 미적거리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국민들이 국회를 향해서 모여 주십사하는 상징의식이었다”면서 “오늘부터 국민은 국회로 힘을 모아주시고, 국회를 국민의 힘으로 다시 한 번 포위해달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9일 탄핵안 의결’ 입장으로 2일 탄핵안 처리가 불발됐던 가운데, 정의당은 원외로 눈을 돌려 국민들의 탄핵 요구를 모아내겠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2일 오전 국회 정문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민비상행동 선포식’을 열고 그 자리에서 농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2일 오전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 2일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발의한 뒤 8일 본회의 보고를 거쳐 9일 표결에 부치기로 합의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상인 2016-12-02 14:33:50
국민의당은 비박 주인공 만들어 줄려고 애쓴다. 창피하지도 않냐?
어떻게 죄인들한테 굽신거리냐? 아 쪽팔려.
그냥 야당끼리 강행하라고~!!!! 가결 부결 관심없다고.
부결시킨 부역자들 대한민국 정치계에서 퇴출시키겠다고
그들을 확실히 몰아낼 낙인을 찍는 과정이란거 안보이나?

박지원 똑바로 해라 2016-12-02 13:50:28
비박은 이미 `4월 퇴진`으로 친박과 붙어먹었는데, 것도 모르고. 자기가 비박을 설득해 탄핵 표결에 동참시킬 수 있는 뭐 대단한 정치력이 있는 양 민주당, 정의당에 거들먹거리더니.

비박에 굽신거리며 몸값 올려준 것 외에 박지원이 한 게 뭐 있나?

창문너머 2016-12-02 13:21:41
시민 여러분, 이웃 여러분, 개누리당의 종북 프레임 레드 콤플렉스에 걸려 정의당 지지를 외면해서는 안 됩니다. 어려울 때 그래도 온 힘을 다해 나라 살리기에 나서는 정의당을 지지해야 나라가 제대로 섭니다. 저는 정의당 당원은 아니지만 이제 제대로 눈을 뜨고 깨어있는 시민의식으로 정의당을 지지하기로 결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