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진성 콘크리트? 박근혜 지지율 2주째 4%, 바닥쳤나
진성 콘크리트? 박근혜 지지율 2주째 4%, 바닥쳤나
[갤럽 여론조사] 대구·경북 지지율 3%에서 10%로 반짝 반등… "국정교과서 서술 부적절" 71%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에도 불구하고 지지율은 4%에 머물렀다.

한국갤럽조사연구소가 2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직무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4%로 집계됐다. 연속 2주째 4%를 찍으며 역대 최저치를 이어가고 있다. 부정평가는 91%로 지난주보다 2%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1일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표본오차 ±3.1%포인트, 95% 신뢰수준)했다. 특히 지난달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를 통해 퇴진 논의를 국회에 일임한다고 발표했음에도 지율이 반등하지 못했다는 점에 비춰보면 박근혜 대통령 담화가 여론을 잠재우기에는 미흡했다던 것으로 보인다.

▲ 박근혜 대통령. 사진=포커스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경북 지지율은 지난주 3%에서 10%로 상승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 방문 영향이 일부 반영됐고 동정 여론이 형성됐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는 여전히 84%로 고공행진 중이다.

세대별로 20~50대까지 긍정 평가가 5%를 넘지 못했으며 최대 지지층이 됐던 60대 역시 9%에 그쳤다.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의 긍정/부정 평가는 최순실 게이트 논란이 증폭되면서 지난 11월 첫주 여론조사에서 역대 대통령 최저점을 경신했으며 기록을 유지하고 있다.

▲ 한국갤럽 여론조사.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은 지지율 지난주에 비해 3%포인트 상승하며 15%를 기록했으나 지난주와 동률을 기록한 더불어민주당과 더블 스코어(34%) 가까운 차이를 보이고 있다.

탄핵 국면에서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였던 국민의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14%로 새누리당과 오차 범위 내에서 경쟁을 계속하고 있다. 정의당 지지율은 6%, 지지하는 정당이 없거나 의견을 유보한 부동층은 31%로 집계됐다.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와 관련한 평가도 반대(67%) 의견이 찬성(17%) 의견을 압도했다. 입장을 유보한 응답자는 15%였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유일하게 찬성 입장이 51%를 기록했다.

특히 응답자들은 국정 교과서 현장검토본이 공개됐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던 응답자 중 71%는 역사 서술 내용이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으며 적절하다는 평가는 11%에 그쳤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8278 2016-12-04 02:23:59
이상하네 여론조사했다는 갤럽의 질문지하고 통계를 봤는데 박근혜 잘하고 있다 라고 한사람이 7.8%나오고 세누리당 지지자들은 35%이상인데 도대체 무슨 근거 자료인지 모르겠네요. 설문도 당연히 게이트가 터졌는데 잘하고 있다?? 좀 몬가 우습고 마녀사냥하는걸로 보이네요

씨발년이 2016-12-03 06:01:02
낯빤대기에 주사를 얼마나 맞았는지,
터질라카네!

황태자의 꿈 2016-12-02 13:24:33
저 4%는 현정권과 전정권에서 부역질의 혜택을 받은 무리일 뿐,
겨우 10여만이다.
과거 친일매국매족했던 선조를 두고 잘먹고,잘살고 잘배웠던 무리가 있고. . . .
민주주의 는 다수결의 원칙이다.
다시는 저 4%의 무리가 이 땅에서 설치게 해서는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