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최순실 봐주는 시녀검찰", 개똥 퍼부었다 유치장행
"최순실 봐주는 시녀검찰", 개똥 퍼부었다 유치장행
둥글이씨, 공무집행방해 등으로 조사 받을듯, "바로 단식농성 시작할 것"

"검찰부터 똑바로 수사하라 그런 취지로 제가 개똥을 가져왔습니다. 검찰 새*들 얼굴에 다 쳐부어주겠습니다. 다 쳐먹어라 이 검찰 새*들아!"

오늘 오후 3시께 박근혜의 비선실세 최순실이 수백명의 기자들에 둘러쌓여 서울중앙지검으로 황급히 들어간 후, 한 시민이 '최순실 봐주는 시녀 검찰'이라며, 가져온 개똥 한 바가지를 투척했다. 몇 분 전 최순실이 들어간 서울지검 입구에서는 지독한 똥냄새가 피어올랐다.


박근혜 대통령을 규탄하는 유인물을 제작해 배포한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고,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 도중 검찰을 권력의 개로 풍자하는 뜻으로 '멍멍멍' 소리를 냈다가 현행범으로 잡혀가기도 했던 그는 닉네임 '둥글이'를 쓰고 있는 박성수 씨다. 

▲ '둥글이' 박성수 씨가 31일 오후 3시경 최순실이 수사를 받기 위해 들어간 서울중앙지검 입구에서 검찰을 규탄하는 손팻말을 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발언직후 '둥글이' 박성수 씨는 자신이 직접 가져온 개통 한 무더기를 서울중앙지검 입구에 투척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위 영상을 촬영하고 3시간여가 지난 오후 6시경 서울중앙지검에서 나왔냐는 기자의 문자에 둥글이 씨는 서초서 유치장에 있다며 문자를 보내왔다. 

그는 문자를 통해 "검찰의 뻔히 수가 보이는 최순실 봐주기 수사에 항의하려 개똥을 뿌렸습니다. 그런데 공용물훼손, 공무집행방해, 건조물침입 이 세가지 죄목으로 서초경찰서에서 추가조사 받아야 하고 유치장에서 묵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미 집행유예가 있고 재판 받는 것 두 개가 있어서 잘못하면 또 구속영장이 떨어질수도 있습니다."라고 알려왔다. 

또 "저는 이 순간부터 곡기를 끊고 죽어나갈 각오를 할 것입니다. 그러니 여러분들도 이 망할 나라의 불의에 침묵하지 마시고 각자의 공간에서 분노를 성토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물왕국 2016-11-30 22:31:45
견찰들에겐 개똥도 아깝지~

검찰이 뭔 벼슬이냐!!

사법고시 패스 하나로 세상 물정도 모르는 철부지 애숭이들을 왕자병
또라이로 만들어 버리는 검찰문화 집단 정신질환 민주주의 법치 시민사회
최대의 주적일 뿐이다!

박근혜가 특권의식 여왕 공주병 거품이 잔뜩 든 것이나,검찰 애숭이들 왕자병
완장 특권병 또라이 기질이나 한국사회 사회적 질병이다!

아직 일제 식민지 폭압 독재문화 그대로 남은 검찰 관료사회.

고작 법무부 공문 주제에 왜 검찰이 수구 세습 세력,친일 독재 세습
세력 꼬붕 행동대로 뒷거래 야합이나 쳐 하고 자빠졌냐!

정치검찰 국정원 수구기득권 사법 마피아의 노예로 전락한 한국 민주주의!

개똥이 약 2016-11-03 00:03:46
개똥이 약이라는 말이 있는데
검찰에게 먹이는 약이었구나
정신 차리는 효험이 발생 하기를

개검 2016-11-01 18:45:46
개검의 법조마피아것들 하는짓봐라

개똥안얻어처먹게 됬나?

개쓰레기 개검법조마피아 쉑키들

다 광화문 이순신장군 동상앞에서 개작두로 쓸어버려야되

똥개 쉑키들이 지들 똥 얻어처먹었다고 발끈하는거봐라;;

에라이 이 개 멍멍이 쉑키들

일제시대 태어났으면 1급친일파매국노됬을 개검법조마피아 쉑키들

독립군들 잡아서 고문했겠지. 간첩조작하듯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