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청와대가 JTBC ‘최순실 PC 보도’ 막으려 했다”
“청와대가 JTBC ‘최순실 PC 보도’ 막으려 했다”
추혜선 의원 “세월호 보도 통제처럼 통상적 업무 나섰나”… 최민희 전 의원 “세무조사 압박도 있었다”

최순실 태블릿PC를 통해 비선실세 국정농단을 보도한 JTBC가 보도직전 청와대로부터 외압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지난 2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청와대가 최순실 태블릿PC를 JTBC가 입수했다는 사실을 24일 대통령 시정연설 전에 알고 있었던 걸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가 전방위로 JTBC 보도를 막으려 했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혜선 의원은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을 향해 “(보도통제를) 논의한 적 있나”라고 물었고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은 “처음 들었다. 제가 아는 한 그런 일이 없었다”며 부인했다.

▲ JTBC '뉴스룸'의 한 장면.
이 같은 의혹은 청와대가 자초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를 통제했던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과 김시곤 KBS 보도국장의 대화 내용이 지난 6월 공개됐을 당시 7월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정현 수석의 전화가 ‘청와대의 통상적 업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는 통상적 업무로 JTBC에 전화를 넣었을 가능성도 있다.

추 의원은 “청와대가 보도통제를 통상적 업무로 인식하고 있다면 (JTBC 보도통제도) 충분히 가능하다. JTBC 세무조사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이어 “2014년 정윤회 문건 보도 이후 세계일보는 세무조사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도 지난 27일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JTBC가 태블릿PC를 입수했다는 사실을 청와대가 시정연설하기 이틀 전 알았고 백방으로 막아보려고 했다. 일설에 따르면 세무조사 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그런데 손석희 앵커가 버텼다”고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끝까지 안 되니까 급하게 (청와대가) 개헌 추진을 시정연설에 넣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재원 정무수석은 “개헌에 대한 시정연설은 오래전부터 준비되어 왔다”고 말했다. JTBC 보도국의 한 간부는 JTBC 보도외압 의혹과 관련해 “금시초문”이라고 답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칠푸니의 푼수정치 2016-11-17 09:12:45
내가 지금 머라고 그랬어요?
방금 한 말도 무슨 말을 했는지도 모르는 정신지체박약저능년
나라를 파라묵는 짓을 해도 그 짓이 무슨짓인지도 모를년
당장 끌어내리지 않으면 나라파라묵을지도 모른다

믿을거는 2016-11-04 17:27:14
작금 우리가 믿을 수 있는 건 JTBC뉴스룸 밖에 없다.. 불행하지만 정부는 물론이고, 검찰도, 법원도, 국회도 믿을 수가 없다.

그래?? 2016-11-01 10:37:52
미끼를 줬는데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서 그런거 아니였을까?? 결국 자승자박이 된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