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리해고 넘은 OBS노사, 방송사 재허가는 넘을 수 있을까
정리해고 넘은 OBS노사, 방송사 재허가는 넘을 수 있을까
노사합의 끝에 정리해고 대신 10% 임금 삭감 결정에도 경영난…“구조적 문제 정부가 해결해야”

경영위기에 직면해 정리해고를 추진하던 OBS가 결국 임직원 임금 삭감을 통해 노사가 함께 위기를 타파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올해 말 예정된 방송사 재허가를 앞두고 자본금 잠식 등 경영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아, 정부가 나서서 OBS가 처한 역차별 등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언론노동조합 OBS희망조합지부는 지난 21일 임금 10% 이상을 반납하는 내용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 결과 찬성률 56%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잠정 합의안에는 연차 소진과 직급에 따른 차등을 통한 임금 삭감안이 담겼다. 소진되지 못한 연차를 보전받는 것까지 포함하면 전 직원 평균 10% 이상의 임금이 삭감되는 셈이다. 대신 사측이 경영 위기를 이유로 내세웠던 약 30여명에 달하는 정리해고안은 철회됐다.

유진영 OBS지부장은 “정리해고는 결국 회사가 장기적으로 자본금 잠식 상태를 벗어나 현금 보유량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이 아니라는 점에서 설득 끝에 합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리해고는 막아냈지만, OBS 직원들은 창사 이래 9년 동안 3번째이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임금삭감을 맞이하게 됐다. 

▲ 현재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대우자동차판매 부지에 위치한 OBS. 사진제공=OBS

임금 삭감보다 OBS 앞에는 더 큰 산이 남아있다. OBS는 올해 말 방송사 재허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지만 올해도 재허가 심사를 무난히 통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2013년 OBS는 재허가 기준점수 650점을 충족하지 못했고, 재무 구조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 등을 확인한 후 3년 조건부 재허가를 받았다.

지난해 7월 방송통신위원회는 OBS가 △2014년 상반기까지 50억원 증자 △2014년 제작비로 311억원 이상 투자 △2014년 말부터 현금보유액 87억원 이상 유지 등 재허가 조건을 지키지 못하자 시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이후에도 OBS는 10억5천만원만 증자했고, 현금보유액도 87억 원 미만으로 떨어졌다.

OBS 노조 측은 이러한 상황이 구조적으로 타파하기 쉽지 않은 수익 구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이 때문에 매년 반복되는 경영위기의 피해를 구성원들이 모두 떠안고 있다는 입장이다.

OBS노조는 지난 21일 낸 성명에서 “수입의 대부분을 방송 광고에 의존할 수 밖에 없지만 iTV의 절반도 안 되는 광고 배분과 경쟁사가 광고 판매를 대행하는 미디어렙 지정, 과도한 종편 특혜에 비해 지나치게 불합리한 차별, 현존하는 대한민국 채널 중 유일하게 재전송료를 받지 못하는 시장의 횡포 등 OBS는 단위 사업자가 극복하기 어려운 여러 가지 구조적 모순에 직면한 채 방치돼 왔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개선되지 않는 지상파의 시장환경과 방통위의 무대책, 무소신 하에 OBS의 선택은 늘 비용절감이었다. 그 피해는 고스란히 노동자에게 전가됐다”며 “근본적인 지원책과 역차별 해소가 없다면 OBS는 당장 내년 초에 자본금 완전 잠식이 예고돼 있다. 이는 명백히 방통위의 직무유기 탓”이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3ㅈㄷ 2016-10-22 21:39:18
OBS...즉, iTV 는 진작에 망해 사라졌어야 했다. 나도 수도권 살지만...요즘 선량한 시민 누가 OBS를 보겠는가? 지난 날 나라 위기때 미프로야구 박찬호 생중계로....그리고 인터넷 게임 '스타크래프트' 생중계등 지상파보다 더 좋아하던 방송사였지....근데 어느날 부터 불법파업에 회사말아먹을...노조들...........아무튼......그냥 조용히 사라져갈..........그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