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최순실을 숨겨라, 새누리당의 왝 더 독(Wag The Dog)
최순실을 숨겨라, 새누리당의 왝 더 독(Wag The Dog)
[시시비비] 이정현의 단식과 색깔론 공세, 김제동 죽이기... 여론조작에 맞서는 시민들의 창조적 저항

대통령의 정치 생명을 끝장낼만한 스캔들이 터졌다. 위기를 돌파하는 방법은 단 하나. 미디어와 국민의 눈을 다른 데로 돌리는 것이다. 안보에 대한 불안감을 부추기고 애국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의제를 만들어 낸다. 예상대로 미디어는 던져주는 정보를 쫓아다니기 바쁘다. 이제 어느 누구도 대통령의 스캔들 따위에 관심을 갖지 않게 됐다. 대통령은 위기를 멋지게 돌파한다.

영화 ‘왝 더 독(Wag The Dog)’ 이야기다. 더스틴 호프만과 로버트 드 니로의 연기만으로도 볼만한 가치가 충분한 이 영화는 1997년 제작됐다. 거의 이십년 전 작품이지만 여전히 여론조작과 미디어 정치의 부작용을 다룰 때 언급된다. 제목 ‘왝 더 독’은 꼬리가 몸통을 흔드는 ‘주객전도’의 의미를 담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선물(先物) 거래가 현물(現物) 거래를 뒤흔드는 현상을 이렇게 부른다고 한다. 이 영화에서는 가짜 현실이 진짜 현실을 압도하는 모습을 빗댄다.

▲ 영화 ‘왝 더 독(Wag The Dog)’
영화를 보고 나면 이런 의문이 든다. 대중은 이토록 무기력한 존재인가, 여론조작은 도대체 어디까지 가능한가? ‘왝 더 독’은 전쟁조차 가짜로 만들어 내는 극단적 상황을 설정하고 있다. 대통령의 성추행 사건을 덮기 위해 백악관은 여론조작 전문가와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를 고용한다. 단지 잘 알려지지 않은 국가라는 이유로 알바니아가 ‘적국’으로 선택되고, 배우 지망생이 고통받는 알바니아 소녀로, 복역 중인 범죄자가 전쟁 영웅으로 ‘캐스팅’된다. 테러의 참상은 스튜디오에서 촬영돼 컴퓨터그래픽을 거쳐 TV로 전달된다. 국민들은 테러리스트와 알바니아를 규탄하고, 전쟁 영웅에 열광한다. 미디어는 대통령의 성추행을 은폐하는 도구로 쓰이고, 대중은 기만당한다.

‘최순실’을 숨겨라! 새누리당 버전의 ‘왝 더 독’

2016년 한국사회에서도 ‘왝 더 독’ 시도가 벌어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오장육부’라고까지 불리는 최순실 씨를 숨기기 위해서다. 물론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영화만큼 치밀한 작전을 구사하지는 못하는 것 같다. 그래도 의지와 간절함만큼은 뒤지지 않는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이 불거지고 여기에 최 씨가 연관된 정황이 일부 드러나자 새누리당은 그를 엄폐(掩蔽)하기 위한 온갖 무리수를 동원했다. 국회의장이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며 국정감사 보이콧에 나서는가 하면, 이정현 당대표는 헌정사상 최초로 여당 대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명분 없는 단식과 그에 어울리지 않는 비장함은 국민의 비난과 조롱을 받았다. 그러나 그의 일주일 단식은 최순실로 향하던 대중의 관심을 자신에게 묶어두는 성과를 거두었다.

▲ 방송인 김제동씨가 10월6일 오후 국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영창행 진위 여부를 따진 새누리당에 대해 “날 부른다면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맞불을 놓았다. 사진=고발뉴스 캡쳐
파행 끝에 국정감사가 시작되자 이번에는 방송인 김제동 씨가 애꿎게 걸려들었다. 새누리당 백승주 의원이 김 씨의 과거 토크쇼 발언을 문제 삼아 “군 명예 훼손” 운운하며 억지 논란을 부추기자 김제동 씨는 국정감사의 최대 쟁점 인물로 떠올랐다. 반면 미르와 K스포츠재단 의혹의 핵심 인물인 최순실, 차은택 씨 등은 증인채택에서 빠져나갔다.

앞서 8월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물러나게 된 것도 ‘최순실 지키기’였다는 주장이 나온다. 당시에는 우병우 민정수석의 비위 행위를 조사하던 것으로만 알려졌던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미르와 K스포츠재단 의혹을 내사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청와대는 그가 조선일보 기자와 통화한 것을 두고 “감찰 내용 유출”, “국기문란”으로 규정해 끝내 물러나게 했다.

시민의 저항, ‘#그런데최순실은?’

이처럼 최근 몇 달간 정부 여당의 납득할 수 없는 무리수 뒤에는 ‘최순실’이라는 인물이 연루돼 있다. 언론이 최 씨의 존재나 그를 둘러싼 온갖 의혹을 모를 리 없다. 그런데도 비선 실세의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 의혹이라는 핵심을 뚫고 들어가려는 언론은 극소수다. 여야 간 공방으로라도 최순실 씨를 언급하면 다행일 정도다. 영화 ‘왝 더 독’ 속 언론이 권력의 여론조작에 속아 넘어갔다면, 현실의 한국 언론은 여론조작 의도를 알면서도 공범 역할을 하는 꼴이다.

결국 권력과 언론의 ‘최순실 숨기기’에 맞서 시민들이 나섰다. SNS에서 벌어지는 ‘그런데 최순실은?’ 해시태그 붙이기 운동. 지난 7일 한 방송사 PD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 운동은 모든 포스팅 끝에 ‘#그런데최순실은?’을 붙이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즉각 반응했고, 해시태그는 순식간에 SNS에서 퍼져나갔다.

해시태그 붙이기는 최순실 씨 의혹을 이대로 덮고 가서 안 된다는 진상규명 촉구이자, 여론조작에 속지 않겠다는 선언이다. 영화 속의 대중은 무기력했지만, 현실의 시민들은 권력과 언론의 ‘최순실 숨기기’를 꿰뚫어보고 저항에 나섰다. 전통적인 시민운동 조직이 생각하지 못했던 창조적인 방식으로.

새누리당은 다시 ‘문재인 종북몰이’ 카드를 꺼냈다. 진짜 대결은 이제부터다. 잊지 말자 ‘#그런데최순실은?’

※ 이 칼럼은 민주언론시민연합이 발행하는 웹진 ‘e-시민과언론’과 공동으로 게재됩니다. - 편집자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재자딸래미다 2016-10-20 16:40:53

순실이 만세.
북풍도 안 먹힌다.
.
비리역적인 줄 알았더니
지지율 까먹는 진정한 액스맨이야.

에헤라 지화자 좋다.
얼씨구 절씨구.
덩실덩실.

까만열쇠고리 2016-10-20 13:39:06
제동이와 뿌당한 형제들 4) 그러니까 우리 아버지 국민께서 우리의 뜻대로 나랏일 잘하고 잘 지키라고 안팎으로 세워놨더니 하라는 일 제대로 할 생각은 안하고 여기저기 냄새나게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천부당만부당한 소리만 지껄이고 다니는 모습이 볼수록 한심하기 그지없는 탐심꾼 방귀쟁이 국회와 국방아, 아버지 국민께서 먹지 말라고 하는 우리것은 절대 먹을 생각도 말고 하지 말라는 것은 제발 좀 하지마라! 보자보자하니까 왜 그렇게 말도 안 듣고 제멋대로냐? 결국 다음 선거 때 회초리 맞고 쫓겨나야 정신차릴래? ㅇㅇ?

까만열쇠고리 2016-10-20 13:34:48
3) 그러자 우리 아버지 국민께서 더 말 안해도 알겠다는 듯 고개를 끄덕이며 국회와 국방이에게 말씀하시길, 그러니까 내가 먹지 말라고 하는 걸 왜 자꾸 먹어대느냐? 그렇게 먹지 말라고 하는 걸 계속 처먹고 썩은 냄새나는 방귀를 뿌당뿌당하게 뀐 스스로가 스스로의 이미지를 깎아먹고는 이제와서 애먼 제동이한테 죄를 묻는 것이냐? 제동이 말이 사실이든 아니든 모든 잘못은 도무지 내가 먹지 말라고 한 것을 몰래 먹으면서 부당한 소리를 더하는 국회와 국방이에게 있는 것이 확실한 바, 주인 얼굴에 먹칠하고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국회와 국방이는 나의 본체를 이루는 `모든 지각있는 사람들` 앞에서 과연 부끄러운 줄 알고 돌이켜 앞으로 스스로 책임져야 할 일은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도록 하라며 꾸짖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