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국회 불러주면 가서 이야기하겠다”
김제동, “국회 불러주면 가서 이야기하겠다”
영창 진위 여부 논란에 토크콘서트서 “내가 군 모독? 스토커도 아니고 1년 전 영상으로 논란 만드나”

방송인 김제동씨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영창행 진위 여부를 따진 새누리당에 대해 “날 부른다면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맞불을 놓았다.

김씨는 6일 오후 성남시청에서 열린 ‘시민참여예산’ 축제에서 “국회 국방위가 내가 영창간 사실이 맞는지 따지겠다고 한다”며 “부르면 얼마든지 다 얘기해드릴 수 있다. 그러나 내가 이야기하면 골치 아플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씨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독자가 됐고 생계 곤란 등으로 방위를 갔다”며 “법대로 방위를 간 것이다. 이런 이야기까지 해야 하나 싶다”고 말했다.

김씨는 “북한이 6개월 주기로 핵실험을 하고 핵탄두를 경량화하고 있는데 세금받는 사람들은 국방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만약 날 부르면 내 이야기만 하지 않고 방산비리 등의 이야기도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방송인 김제동씨가 6일 오후 국회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영창행 진위 여부를 따진 새누리당에 대해 “날 부른다면 언제든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맞불을 놓았다. (사진=고발뉴스 캡처)
그는 또 “군에서 몇 만 원 주고 살 수 있는 USB를 몇 십 만 원 주고 사고 방탄복은 뚫리는 등 세금을 빼돌리는 사람들 때문에 우리 아이들 목숨이 위협받고 있다”며 “그런 거 밝히라고 국정감사가 있는 거고 세금을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무슨 시간이 그리 남아돌아 스토커도 아니고 1년 전 영상으로 논란을 만드나”라며 “나는 월급 주는 JTBC와 이야기할 테니 국방위는 세금 주는 국민의 안위에 대해서 이야기하시라”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5일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은 김씨가 지난해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 말아요 그대’에 출연해 영창을 갔다온 사연을 발언한 것에 대해 국방부에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김씨가 해당 방송에서 “별들이 모인 행사 사회 진행을 맡은 적이 있다. 일병 때 ‘아주머니 여기’를 언급하며 안내했다. 근데 그분이 군사령관 사모님이었다. 진상 파악하라는 명령에 영창을 13일간 갔었다”고 한 것이 군을 모독했다는 것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똥 2016-10-07 11:12:43
절호의 기회이다, 그런대 조건을 걸어라, TV(공중파 3사)에 생중계, 전국민이 시청할수 있게끔, 새누리놈들 미르/KSPORT
증인채택 반대 무산 시키지 않았는가, 당당하게 싸워라, 지금의 난국을, 적극적으로 박수를 보낸다, 필히 이 조건을 성사시켜라
아니면 반대하라, 그래도 죄가 되지 않는다,

뽈락 2016-10-07 09:51:56
정말 한심스러운 넘들..
나라 말아먹는 괘씸한 넘들...
그래도 명색에 국감인데 초등학생보다 수준낮은 넘들이 나와서
한다는 말이 개그맨 방송내용을 트집잡아 ...그것도 진지하게...
한심한 .... 정말 답답하다.
외국인들보기 부끄럽다....
어떻게 저런 넘들이 국회의원이 될수 있는지 ..
국민들도 반성하고 있다 . 니들 같은 넘들을
봅아준것을 .....

하이고~~ 2016-10-07 09:41:38
국정감사는 국가가 잘못된점을 바로 잡아야 하는데 개인이 한 말에 대해 국정감사를 하는 것은 아니다... 저 빙신새끼를 누가 국회로 보내서 지랄인거야......개인적인 질문을 국회의원이랍시고 국정감사에서 한거잖아...
그리고 나도 영창 7일 가봤는데 기록에는 없다... 이것들아......
만약 김제동도 기록을 남겼다..... 그럼 "아주머니"한다고 영창기록이면 ...
당연 그 사령관도 문제이지.... 그 사령관도 영창감이다......
정말 말 같지 않은것을 가지고 ... 저 새끼 백승주는 주민소환 해야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