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구조인력 수백명 투입’ 기사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세월호 ‘구조인력 수백명 투입’ 기사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해경 본청이 “아무것도 안했다 하면 안 될 것 같다”고 말한 뒤 탄생한 ‘구조인력 160명’ 자료…“상황 은폐하고 언론플레이”

9월2일 열린 2일차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청문회에서는 참사 이후 피해자를 대하는 국가조치의 문제점이 주로 다뤄졌다. 이 과정에서 참사 당시 거짓 논란을 빚었던 ‘구조인력 500여명 투입’ 관련 보도가 해경의 의도적인 뻥 튀기에 의해 탄생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3차 청문회 청문위원을 맡은 신현호 특조위 비상임위원은 2일 청문회에서 “나쁜 소식이라도 피해자들에게 정보가 정확히 전달돼야 한다. 하지만 (참사 당시) 해경은 상황을 은폐하고 언론플레이를 했다”며 “언론은 그대로 보도해 피해자들을 화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신 위원은 특조위가 자체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신 위원은 “참사 당시 잠수나 선내수색이 이루어질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는 현장에서 보았던 유가족과 잠수사 진술에서도 나타난다. 실제 잠수상황이 그런데 ‘잠수사 500명 투입’ 이런 이야기가 왜 퍼지게 된 걸까”라고 지적했다.

해경이 공개한 ‘해경 상황보고서 6보’(2014년 4월16일 16시31분 발송)에는 ‘구조 및 수색진행 상황’에 대해 “수중수색 – 잠수요원 160여명(해경 118명, 해군 42명) 동원, 격실 등 생존자 확인을 위한 수색 실시”라는 대목이 나온다. 

▲ 2014년 4월16일 작성된 상황보고서 6보.
신 위원은 “그 이전의 상황보고에는 두 명이 투입됐다는 등 정확하게 작성된 내용이 있다. 그런데 6보에서 갑자기 160여명 동원됐다는 내용이 나오고 안전행정부 긴급브리핑에도 이 같은 내용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신현호 위원은 상황보고서 6보가 만들어지기 전인 4월16일 14시58분에 해경본청과 서해청 사이에서 이루어진 통화내역도 공개했다. 본청 상황실장이 ‘다이버들 선체수색을 몇 번 했나“라고 묻자 서해청 상황실 상황담당관은 ”들어갈 수가 없다. 4명이 들어가봤는데 다 배에 붙어버린다“고 답했다. 본청 상황실장이 ”큰일 났네 큰일났어“라고 하자 서해청 상황담당관은 ”이거 큰일 났다“고 말한다.

본청과 서해청 사이의 대화는 같은 날 15시 15분에도 이루어진다. 본청 실장은 “오늘 다이버 중 몇 명이 들어갔나”라고 묻고 서해청 상황담당관은 “한 번 들어갔다 나오고 조류가 세서 대기하고 있는 모양”이라고 답한다. 이에 본청 실장은 “지금까지 아무것도 안했다 하면 안 될 것 같다. 조류 때문에 못 들어갔나”라고 묻고 서해청 담당관은 “네”라고 답한다. 본청 실장은 “그런 상황해가지고 보고서를 하나 해달라”고 요청한다.

▲ 9월 2일 세월호 특조위 청문회 관련 팩트TV 중계영상 갈무리.
신 위원은 2014년 4월19일 작성된 해경 내부보고서도 하나 공개했다. ‘진도 여객선 세월호 전복사고 관련 보고’라는 제목의 보고서에는 “지속적 모니터링으로 SNS 추이 변동 실시간 대응” “해경구조본부 브리핑 등 정확한 사실 주기적 제시, 현장 수색활동 사진 영상 등 수시 트윗하여 국민적 응원 분위기 조성 추진”이라는 내용이 나온다.  

신 위원은 “4월16일 수색이 아무것도 안 된 상황이 그대로 드러나면 안 된다 생각하고 (구조인력을) 160명으로 뻥튀기해서 쓰고 수색 실시한다는 내용을 쓴 것 아닌가. 6보는 다른 보고서와 달리 상황기획팀이 작성했다”며 “의도적인 것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신 위원은 이어 “김석균 해경청장이 4월 19 오후 진도체육관에서 500명의 잠수사가 투입됐다는 이야기를 하다가 피해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고 그럼에도 이 자료처럼 해경 관계자들 4월18, 4월19 브리핑할때도 몇 백명을 투입했다는 말을 썼다”며 “4월 19일 내부 보고서에는 ‘응원 분위기 조성 차원에서 sns 게재하고 홍보하라’는 말이 나온다”고 밝혔다. 해경의 이런 활동이 ‘500명 구조인력 투입’이라는 언론 보도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 청문회가 진행중인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 앞 대로변에서 '세월호청문회 시민공동행동' 소속 시민들이 청문회를 중계하지 않는 방송과 언론을 규탄하는 피켓팅을 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참석한 유가족들은 당시의 언론 보도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유가족 권미연씨는 “팽목항에 배 묶어놓은 데가 있는데 거기에서 MBC의 모 기자가 바람이 잔잔한 바다인데 엄청 파도가 치는 것처럼 연기하면서 녹화하고 있었다. 의아했는데 그런 식으로 보도가 나갈 줄 몰랐다”며 “그 근처에서 타방송의 여기자가 정부가 엄청 노력해서 대대적인 구조를 하는 상황이라고 보도해서 애들 아빠하고 실랑이가 있었다. 들어가 보지도 않고 어떻게 아냐고 어디서 거짓말하냐고 옥신각신하는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권씨는 또한 “조명탄 한 방 터트리는 데 언론에 크게 났다. 대대적으로 정부에서 애써서 구조하는 모습처럼 나왔다”며 “하지만 가족들이 애가 타서 더 터트려달라고 하자 해경은 조명탄이 없다고 구해와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유가족 정혜숙씨도 “4월16일, 17일 기자들에게 진실을 보도해달라고 빌다시피했다. 하소연하다시피 쫓아다니면서 엄청나게 인터뷰를 했는데, 가족들 편에서 나온 게 없었다”며 “우는 모습, 슬픈 모습, 쓰러지느 모습만 연출해 찍는 모습을 봤고 그래서 18일 진도체육관 기자들 모두 내쫓고 YTN 하나만 잡고 생중계를 했다. 그것이 가족의 첫 국민호소였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보 2016-09-03 18:29:02
특조위? 음.... 직접 한번 물속에 들어가봤는지... 궁금하네요. ...

이상한 나라 ~~~~~
경험이 전혀 없는사람들이 조사도하고 윽박만 지르고~~~~~
아이고 이제 그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