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패권, 반기문 뜨고 김무성 지나
친박 패권, 반기문 뜨고 김무성 지나
[아솎카드] 친박 주도 반기문 대망론 다시 주목… 박원순 “4대강 40조원, 청년에 투자했으면”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13년 이상 하루도 빼지 않고(간혹 부득이한 사정으로 빠지는 경우는 있었습니다만) 계속돼 온 아침신문 솎아보기에 조금 변화를 줬습니다.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와 미디어오늘의 수준 높은 뉴스분석을 계속 애독해 주시기 바랍니다. <편집자 주>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새누리당 대표 이정현, 보도지침 벌써 잊었나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 신분으로 KBS에 보도지침을 내렸던 이정현의 당대표 선출에 언론이 일제히 “호남 출신 첫 여당대표”라고 화답했다


2. 친박 당권 싹쓸이, 반기문 뜨고 김무성 지나

새누리당 신임 최고위원에도 조원진, 이장우 등 친박들이 당선 비박계 김무성 전 대표의 측근은 강석호 의원 정도였다

이로 인해 친박이 밀고 있는 ‘반기문 대망론’이 다시 주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


3. 서민들 누진세 부글부글, 정부는 “전기료 폭탄은 과장”

부당한 전기요금을 돌려달라는 집단소송에 5500여명이 참여 

열대야가 이어지는데도 산업부는 

하루 4시간만 사용하면 괜찮다는 해명을 내놔 분노를 더해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한겨레 <[김동춘 칼럼] ‘외부세력’ 없는(?) 성주와 이대>

이대의 ‘느린 민주주의’를 지켜볼 작정이다. 

그들의 발랄한 행동에 박수를 보내면서 

그들이 동문과 한 몸이 되기보다는 같은 처지에 있는 다른 대학생들과 손을 잡는 날을 기다린다.

한겨레 김동춘 칼럼


2.한겨레 <[세상 읽기] 전기중독 사회 / 이원재>

한국은 전기를 많이 쓴다. 유럽과 비교할 때 산업용 전기는 싼 편이다. 환경을 생각하지 않고 전기를 덜 쓰는 건축기술도 부족하다. 정말 더운 시기에 쓸 휴가도 부족하다. 

한겨레 이원재 칼럼 


3. 경향신문 <[공감]억울한 남성, 더 억울한 여성> 

동기 남학생이 군대에서 ‘피 같은’ 젊은 시절을 ‘허비’하는 동안, 여성은 한 발 먼저 취업할 수 있는 혜택을 누린다. 남성들은 대체로 이 짧은 기간의 불리함을 성역할 변화의 ‘전부’로 인지한다. 

홍찬숙 서울대 여성연구소 객원연구원 경향신문 칼럼


[오늘의 말말말]

1. “이명박 전 대통령께선 40조원을 강바닥에 쏟으셨다. 그 돈을 청년에 투자했으면 공짜 등록금에, 대입 기념으로 아파트도 한 채씩 줄 수 있었을 것”

-  박원순 서울시장

2. “에어컨 하루 4시간만 틀면 ‘요금폭탄’ 없다”

- 채희봉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전기요금 누진제 때문에 에어컨을 제대로 틀지 못한다는 지적에

3. “쑨양은 소변이 보라색”

- 리우 올림픽 출전중인 쑨양(중국)의 과거 금지약물 복용 전력을 두고 프랑스의 수영선수 카미유 라코르의 비난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