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정의당 성우교체 사건 논평 철회는 노회찬 지시?
정의당 성우교체 사건 논평 철회는 노회찬 지시?
노회찬 의원 측 "오보", 정의당 대변인 "철회 입장인건 맞지만 회의 상황 보도와 달라"

정의당이 넥슨의 김자연 성우 교체 사건에 관련한 논평을 철회하기로 한 배경에 노회찬 의원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노회찬 의원 측은 ‘오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측은 노회찬 의원이 논평을 철회하자는 입장인 것은 맞지만 다른 의원들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혼자 강력하게 주장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의당, 메갈리아 관련 논평 ‘철회’>

25일 정의당이 당 내 문화예술위원회의 논평 ‘정치적 의견이 직업 활동을 가로막는 이유가 되어서는 안된다’를 철회하기로 결정하자 언론은 이를 보도하며 논평 철회 배경에 노회찬 의원이 있다고 보도했다.

정의당은 25일 문화예술위원회의 논평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사진=정의당 홈페이지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기사 ‘정의당이 성우 교체 사건에 대한 논평을 철회했다’(7월25일자)에서 “복수의 정의당 관계자에 따르면 상무위원회의 참석자 대부분이 문예위의 논평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갖고 있었으나 노회찬 원내대표의 강력한 주장에 의해 철회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한다”, “논평 철회에 대한 중앙당 입장의 두 근거 또한 노 원내대표의 의견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고 보도했다.

여성신문 역시 관련 기사에서 “정의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논평 철회 결정은 노회찬 원내대표의 주도로 이뤄졌다”, “상무위 참석자 대부분은 해당 논평 내용엔 문제가 없고 철회할 필요도 없다고 봤으나, 노 원내대표가 ‘이것은 내용부터 잘못된 논평이므로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고 같은 보도 내용을 내보냈다.

이에 노회찬 의원 측은 노회찬 의원이 논평 철회에 동의하는 입장이기는 하지만 해당 기사는 오보라고 밝혔다. 노회찬 의원 측은 26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허핑턴포스트는 오보”라고만 말했다. 정의당 측은 허핑턴포스트코리아에 기사 수정요청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 노회찬 의원. 사진=포커스뉴스
이에 대해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노회찬 의원이 논평을 철회한다는 입장을 가진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해당 기사의 내용처럼 다른 의원들은 문제가 없었는데 노 의원이 강력하게 주장해 철회를 결정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창민 대변인은 “상무위원회의가 입장을 밝힌 것처럼 문화예술위의 논평의 목적은 문화예술인의 노동권이 훼손되는 부분을 비판하는 것인데 결과적으로 메갈리안을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의 논란을 불러일으켜서 철회하게 된 것이고, 이는 노회찬 의원이 주장한 철회 이유가 반영된 것”이라며 “논평 철회에 대한 회의를 할 때 입장이 완전히 갈려져있던 상황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논평 철회 의견을 누가 가장 먼저 냈는지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비공개 회의였다”며 “해당 논의를 하며 앞으로 젠더문제와 관련된 TF를 구성하고, 상무위에서 논평을 철회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이라고 답했다.

정의당 관계자 A씨는 “이번 일로 정의당에 우호적인 인터넷 커뮤니티와 거리감이 생긴 것에 대한 아쉬움을 노회찬 대표가 표현했다는 정도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정의당 관계자 B씨는 “해당 건에 대해서 노회찬 의원이 회자되는 것에 당 내부에서 매우 말하기 어려운 부분이며, 처음 누가 이런 말을 했는지 뒷조사를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뒷조사는 하지 않는다”며 “당 입장에서 누가 취재원이었는지 찾는 것은 공교로운 측면”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게 당신들이 만든겁니다. 2016-07-27 12:04:42
혐오를 혐오로 답하다. 미러링. 이게 당신들이 원했던 페미니즘 운동이라면 정말 대단합니다. 무엇을 원하는지 알수 없게 되어버린 사람들을 보세요. 당신들이 하는 미러링이란 그저 새로운 혐오를 낳는 일밖에 더 나아갈수 없습니다. 또한 당신들이 내놓았던 기사들은 미러링의 반증으로 쓰이겠지요.
새로운 혐오를 증가시키는 언론 정말 대단하십니다.

뭔 놈의 기사라는게 2016-07-27 10:41:46
사실 전달은 하나 없고 순 선동과 감정의 배출 뿐이냐?
대한민국 개페미 수준 참 가소롭다.

정한범 2016-07-27 09:55:14
미디어오늘 정민경씨? 당신 지금 객관적으로 쓰는거 맞아요? 한경오 전부 메갈관련 기사들을 메갈유저들이 쓰던데 미디어오늘은 기사 제대로 쓰고있는지 의심스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