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1만 시민 앞 “세월호 유족이 언제까지 농성해야 하나”
야3당, 1만 시민 앞 “세월호 유족이 언제까지 농성해야 하나”
[현장]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문화제’ 노동자·농민·시민 대규모 집결… “백남기 농민 청문회 열어야”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정부가 특조위 조사 활동을 이달 말로 못 박고 강제 종료키로 한 상황에서 20대 국회 야3당이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통해 특조위 활동을 보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사진= 김도연 기자)
4․16가족협의회와 4․16약속국민연대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서 박주민 더민주 의원은 “세월호 가족들은 오늘(25일) 밤부터 서울 정부 청사 앞에서 농성에 돌입한다”며 “대체 몇 번째 농성인가. 세월호에 대한 정부 방침과 대응이 이렇게 엉망일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세월호가 제주해군기지로 가는 철근 400톤을 싣고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미디어오늘 보도와 관련해 “세월호 참사 당시 안개 때문에 다른 배는 출항하지 못했다”며 “유일하게 출항하게 된 배경에 철근 400톤이 있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의 모습.(사진= 김도연 기자)
그러면서 “정부는 특조위 활동을 종료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또 정부·여당은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조사하지 않는 조건으로 특조위 활동 연장하자고 했다. 이런 경우가 다 있느냐. 진상규명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함께 무대에 오른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도 특조위 활동 보장 필요성을 강조했다. 천 대표는 “여소야대 국회가 된 상황에서 우리 야당이 앞장서서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보장토록 하겠다. 이것부터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특조위 활동을 보장하고 세월호 참사 진실이 드러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인재로 인해 꽃다운 생명이 희생되고 수장됐는데, 공권력은 무능하고 무책임했다. 자본의 탐욕과 부패 구조를 낱낱이 밝혀내도록 사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세월호 유가족의 모습. (사진= 김도연 기자)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세월호 특별법 개정해서 진상규명하라, 이것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우리는 연장을 구걸하는 게 아니다. 특조위 활동은 내년 2월까지가 맞다. 그걸 보장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야권 공조는 야권 공동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현 정권에게는 믿을 것이 없다. 당장 원포인트 국회를 열어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하는 게 마땅하다. 세월호 유가족들과 연대하고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동계 출신 무소속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과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도 자리를 함께 하며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하루는 현대 중공업 하청노동자 2명이 찾아와 자신이 단원고 졸업생이라고 말했다”며 “세월호 학생들 빈소에 앉아서 울고 또 울었다. 대통령 눈물이 거짓이 아닐 줄 알았다. 그러나 단 한 가지도 해결된 게 없다”고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이 무대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사진= 김도연 기자)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지난해 민중총궐기 집회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8년형을 구형받은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경찰의 물대포를 맞아 사경을 헤매고 있는 농민 백남기씨에게 연대의 뜻을 표했다. 또 세월호 실종자 수색 작업에 참여했던 고(故) 김관홍(42) 잠수사 죽음을 애도했다.

전 위원장은 “20대 국회는 특별법 개정을 통해 특조위 활동 보장과 이를 통한 진상규명에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한다”며 “국민이 염원하는 게 무엇인지 제대로 파악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 안전에 떨지 않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시민 1만여 명이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 김도연 기자)

이날 문화제에는 세월호 유가족 100여 명을 포함해 앞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여했던 민주노총 조합원들, 전국농민대회에 참가한 농민 등 1만여 명(경찰 추산 2000명)이 참여했다. 이들 노동·농민 단체들은 △최저임금 1만원 인상 △한상균 위원장 석방 △백남기 농민 청문회 개최 △농산물 가격 보장 등을 요구하며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야3당이 25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에서 한 목소리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 고(故) 민간잠수사 김관홍씨 추모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사진= 김도연 기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쑈 작작해라 2016-06-27 12:50:35
적당히 해 독립투사 후손들이 어떻게 살고잇는지는 알고 지금까지 이렇게 농성하고 선동질하고잇는거냐?ㅅㅂ 먼 사고만 나면 이제 다 선동ㄹ해서 보상받아야갯다 아주 ㅅㅂ 나라삶 거덜나겟어 경제가 개판인데 ㅅㅂ 야당놈들은 세월호유족들하고 저따위짓이나하고잇고 에휴 누굴 욕하냐 뽑아준 인간들욕해야지 ㅅㅂ

이해불능 2016-06-27 12:45:26
아니 보상을 얼마나 더해줘야조용해지려하냐?내가 알기로 10억이상씩 보성받은거로 아는데 아 ㅅㅂ 나라위해 목숨 잃으신분둘은 몇천만원 보상 받기도 힘든데 참 대단하다 야당놈은 얼씨구나 하고 선동질하고 자빠졋고 놀러가다 죽엇는데 왜 나라에서 보상을 해주냐?그업체가 보상해주는게 많는거아냐? 정말 거룩하고 국가를 위해 목숨을 잃으신분둘을 이렇게 보상을 해주고 해야지 이건 모 이해를 할래야 할수가없네 이러니 누가 군대를 가려고 하겟어 이러니 누가 나라를 위해 목숨걸겟어 정말해줘야될분들은 안해주고 야당 이것들은 세월호 유족들하고 같이 지랄들이네 아짜증난다 ㅅㅂ

복면서생 2016-06-27 01:08:07
참 너무 평범한 시민이 있습니다.
조용하자고.
그래서 당신은 마음이 고요하고 조용하니
행복합니까.
당신이 사랑하는 이들이 죽어도 조용하시렴니까
당신을 위하여 걱정해주고 위로해주는 사람들이 너무 해보이 시죠
그리고 그들과 당신을 위해 조용하자고 ........
너무 하심니다. 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