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호 결국 ‘사표’, “‘대통령의 7시간’ 계속 만들 것”
이상호 결국 ‘사표’, “‘대통령의 7시간’ 계속 만들 것”
해고무효 복직 9개월 만에 정직 6개월, 다음날 바로 사표 제출 “MBC에서 기자 소명 수행 불가능”

2일 MBC로부터 정직 6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이상호 MBC 기자가 결국 MBC를 떠난다. 이 기자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직의사를 밝혔고, 미디어오늘에 이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대법원 해고무효 판결로 복직한 후 정직 6개월의 재징계를 받고 이 기간 중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과 구조 실패 책임을 묻는 다큐멘터리 ‘대통령의 7시간’을 제작했다는 등의 이유로 정직 6개월을 받았다. MBC는 이 기자가 다큐멘터리 제작과 인터넷 매체 ‘고발뉴스’에 출연한 것, 언론과 인터뷰를 한 행위 등이 취업규칙 상 이중취업 금지 조항과 대외 발표 시 회사 허가를 받도록 한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 이상호 MBC 기자가 지난 2월 2일 SNS에 공개한 ‘대통령의 7시간’ 제작 영상
이상호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각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비보도국 대기 발령은 물론 사내 게시판 접근조차 허용되지 않는 등 MBC에서 더 이상 기자로서 소명을 수행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하게 됐다”며 “이제 국민의 기자가 되기 위해 두려운 가운데 MBC를 떠나 광야로 나서려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기자는 징계의 사유가 된 ‘대통령의 7시간’ 다큐멘터리도 계속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자는 “‘대통령의 7시간’ 제작도 나 혼자가 아닌, 국민과 함께 힘 있게 완성할 것”이라며 “언론부재의 암울한 시대, 대안매체의 선봉을 지켜온 고발뉴스 기자로 돌아가 당당하게 현장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이와 별개로 부당 징계 소송은 이어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 기자는 “징계의 부당성에 대한 소송은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나아가 지속적으로 이뤄진 징계들이 공영방송의 회복을 주창하는 기자를 괴롭히기 위한 권리남용 행위가 분명하기에 이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니그마 2016-05-18 19:10:21
당신과 같은 분이 잇어서 그래도 희망이 보입니다. 힘내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