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박근혜 지지율 36% 부정률은 과반 올해 최저
갤럽 박근혜 지지율 36% 부정률은 과반 올해 최저
전주대비 4%포인트 빠져… 새누리도 오차범위내 하락

총선을 앞두고 최근 벌어진 여당 내 공천갈등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직무긍정률)이 일주일 전보다 오차범위 내에서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22~24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4명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36%가 긍정 평가했고 52%는 부정 평가했으며 13%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 같은 지지율은 올해 들어 실시한 조사결과 중 최저치이며 일주일 전보다 4%포인트 하락했으며, 부정률은 3%포인트 상승한 결과라고 갤럽은 설명했다. 부정평가(부정률) 역시 지난 1월 첫주 이후 처음 과반을 넘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긍·부정률 격차는 9%포인트에서 16%포인트로 늘었다. 각 세대별 긍정률과 부정률은 20대에서 각각 15%와 65%, 30대에서 15%와 74%, 40대 25%와 65%, 50대 51%와 41%, 60대 이상 65%와 23%였다.

주요 지지정당별로 보면 각각 새누리당 지지층(394명)의 70%가 “잘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206명)과 국민의당 지지층(79명) 정의당 지지층(54명)에서는 각각 87%, 78%, 92%가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268명)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20%, 부정 53%).

특히 갤럽은 이달 들어 둘째 주→셋째 주→넷째 주 새누리당 지지층에서의 대통령 직무 긍정률의 경우 80%→75%→70%로 하락한 점이 두드러진다고 평가했다. 같은 기간 내 새누리당 지지도는 39%→41%→39%로 변화가 크지 않았다.

▲ 한국갤럽이 조사한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추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들(520명, 자유응답)은 그 이유로 “경제 정책”(16%), “소통 미흡”(12%), “독선/독단적”(11%), “복지/서민 위한 정책 미흡”(7%), “공약 실천 미흡/입장 바뀜”(7%) 등을 밝혔고, 그 외 “공천 문제/선거 개입”(5%)이 새롭게 추가됐다고 갤럽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당지지도의 경우 새누리당이 39%, 더불어민주당 21%, 국민의당 8%, 정의당 5%, 없음/의견유보 27%로 나타났다. 일주일 전보다 새누리당과 정의당이 각각 2%포인트 하락했으며, 더불어민주당은 1%포인트 상승했으며 국민의당은 변함 없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