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세무조사 ‘덕’ 보는 곳?
언론사 세무조사 ‘덕’ 보는 곳?
썰렁했던 공정거래위·국세청 출입기자실
조사착수 뒤 ‘바글바글’


국세청의 언론사 세무조사에 이어 공정위도 언론사 조사에 들어가자 해당 출입처 기자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지고 있다.

지난 8일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전윤철)가 언론사의 불공정 거래와 부당 내부거래에 대한 일제조사를 벌인다고 발표하자 다음날인 9일부터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기자들은 공정위 기자실에 상주하면서 조사가 어떻게 이루어질지 등을 파악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통상 공정위 기자실은 재경부 출입기자들이 재경부 기자실에 상주하면서 한 달에 한 두 번씩 들를 뿐인 곳이라는 점에서 공정위의 언론사 조사와 기자들의 공정위 기자실 상주는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기자실에서 9시부터 기사가 출고되는 4∼5시 정도까지 근무하면서 구체적인 조사내용과 방법 등을 취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아무래도 언론사 조사이고 당사자에겐 매우 민감하기 때문에 그만큼 관심이 있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조선일보 기자는 “그동안 재경부와 공정위를 함께 맡았으나 공정위에 대해 소홀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언론사 조사를 처음 받는 데다 조사인원이 37명이나 배정된 만큼 관심도 있고 이를 계기로 공정위의 업무파악도 제대로 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부터 조사에 착수한 국세청에도 기자들의 출입 빈도가 늘었다. 지난 1일 국세청이 언론사에 대한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착수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간 뒤 기자실에 기자들의 출입이 잦아졌다. 모두 23명의 기자가 등록된 국세청 기자실은 평소 10여 명 정도가 상시적으로 출입해왔으나 세무조사 착수소식이 알려진 뒤부터 본격 착수에 들어간 8일까지 거의 전부가 다 출입하고 있다는 것.

국세청 출입기자도 관세청 등을 함께 맡으면서 상시적으로 출입하지 않아 왔다는 게 출입기자들의 전언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세무조사를 시작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뒤부터 갑자기 늘어난 것은 사실”이라며 “기자들은 출입하면서 나름대로의 취재방법과 아는 사람들을 통해 조사에 관련된 사항을 취재하려 하지만 대외 공개가 어려운 규정 때문에 쉽게 협조하진 못하는 형편”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