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가 “공산주의적 성문화”라고?
‘퀴어축제’가 “공산주의적 성문화”라고?
보수단체, 조선일보 전면광고 “6월 9일 음란해”… 주최측 “그날 광장 비어, 저급한 해석”

조선일보 지면에 성소수자 최대 문화 행사인 ‘퀴어문화축제’ 반대 광고를 실은 보수 기독교 단체의 주장을 행사 주최 측이 전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조선일보는 지난 3일 24면에 ‘박원순 시장님, 시청앞 6․9 동성애/퀴어 성문화 축제를 결사반대합니다’라는 제하의 광고를 실었다. 

이 광고는 광주광역시기독교교단협의회, 부산기독교장로총연합회, 부산기독교총연합회 등 보수 기독교 단체와 반(反)동성애 단체가 게재한 것으로, 성소수자의 문화축제를 “공산주의적 성문화”로 지칭하며 비난했다. 

이들은 “박 시장이 동성애/퀴어 축제를 시청 앞 광장에서 하도록 허용한 것은 전국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더욱이 행사날짜인 6월 9일은 음란한 성행위를 상징하는 숫자여서 서울시의 타락을 동성애자들이 축하하기에 좋은 상징인 듯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서울시가 서울광장 사용조례를 위반했다”며 “서울시는 6월 9일에 다른 행사가 있기 때문에 동성애/퀴어 성문화축제에 시청 광장을 내줄 수 없다고 거부한 바 있다. 그런데 돌연 3월28일 동성애/퀴어 성문화축제를 열도록 승인하여 모종의 조치가 취해졌음을 짐작하게 한다”고 추측했다. 

   
▲ 조선일보 3일자 24면 전면광고.
 

이 단체들은 “동성애자들은 정상적인 국민들의 동성애 거부감을 억제하고 개조시키기 위해 국민들에게 동성애/퀴어 성문화축제를 노출시켜야 한다”며 “그것이 동성애자들이 퇴폐스런 성문화를 거리에서 퍼레이드하는 전략적 이유”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주최 측인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 위원장 강명진)는 같은 날 성명을 통해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조직위는 행사의 공식명칭은 ‘퀴어문화축제’(Korea Queer Festival)라며 “6월 9일 날짜에 대한 일부 보수기독교단체가 부여한 의미는 논의할 가치가 없는 저급한 해석”이라고 비판했다. 

조직위는 “서울광장을 서울시와의 모종의 합의나 조치를 통해서 얻어낸 것이 아니”라며 “퀴어문화축제는 서울광장 사용조례에 나와 있듯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에 부합하는 행사로, 6월 9일 저녁시간이 비어있는 점을 확인했고 공식적인 절차에 따라 서울광장에 대한 사용신고서를 제출, 이를 서울시가 수리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조직위는 국민들에게 동성애 거부감을 억제하고 개조시키기 위한 행사가 아니라면서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만드는 열린 축제로, 한국 성소수자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성소수자들의 정당한 권리를 지지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문화인권행사”라고 밝혔다.

퀴어문화축제는 오는 6월 9일부터 21일까지 2주 동안 서울에서 개최된다. 주최 측은 6월 9일 서울광장에서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메인 행사인 퍼레이드는 6월 13일, 퀴어영화제는 6월 18일부터 21일까지 열린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