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편방송평가’ TV조선 1위 “납득하기 힘들다”
‘종편방송평가’ TV조선 1위 “납득하기 힘들다”
JTBC는 3위에 그쳐… MBC는 2년 연속 지상파 평가 꼴찌

‘2013년도 방송평가’ 종합편성채널 부문에서 TV조선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종편채널 부문평가 1위였던 JTBC는 3위에 그쳤다.

방송통신위원회는 4일 전체회의를 열고 ‘2013년도 방송평가’ 결과를 공개하고 의결했다. 방송평가는 방통위 산하 방송평가위원회가 153개 방송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평가영역은 ▲방송내용 ▲편성 ▲운영 등 세가지로 나뉜다.

이날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종합편성채널평가 결과가 도마에 올랐다. TV조선은 700점 만점 기준 543.48점을 받아 종편 중 1위를 차지했다. MBN은 540.01점을 받아 2위를 기록했으며 JTBC는 534.72점을 받아 3위를 기록했다. 채널A는 519.73점으로 4위에 그쳤다. JTBC는 지난해 1위였으나 올해 3위로 밀렸고 TV조선은 지난해 3위였으나 올해 1위가 됐다.

   
▲ 과천정부청사에서 4일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이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금준경 기자.
 

야당측 상임위원들은 평가절차에 문제가 없어 의결에 동의했지만 종편의 평가기준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삼석 상임위원은 시사보도프로그램의 비중이 높은 TV조선이 종편부문 1등을 한 사실을 비판했다. 고삼석 상임위원은 “TV조선의 보도편성비율은 48.2% 정도”라며 “종합편성이라는 본래 취지에 가장 부합하지 않는 채널이 1등을 했다는 사실을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고삼석 상임위원은 “방송평가가 종편 재허가 심사에 30~40% 반영된다”며 “평가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어 항목을 재정비해 올해 평가도 다시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상임위원은 콘텐츠 투자계획평가 및 보도공정성을 종편 평가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홍 위원은 “종편이 허가받을 때 제출한 콘텐츠 투자계획에 대한 이행도도 평가해야 한다”며 “가장 많은 비용을 투자한 JTBC는 3등에 그쳤고 투자실적이 가장 낮은 TV조선이 1등을 했다”고 꼬집었다. 김재홍 위원은 또 “언론계와 시민단체, 학계가 참여해 보도공정성을 측정하고 이를 평가항목에 추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TV조선이 방송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 ‘꼼수편성’을 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재홍 위원은 “TV조선이 높은 점수를 받은 항목은 어린이프로그램 편성”이라며 “TV조선의 어린이프로그램은 어린이가 볼 수 없는 새벽4시에 방영됐다”고 꼬집었다. ‘2013 방송평가 점수표’에 따르면 TV조선의 어린이프로그램 편성비율점수는 15점으로 1위이다. 이어 MBN 11.25점, JTBC 5.64점, 채널A 3.75점 순이다.

여당에서 추천한 이기주 상임위원은 “규칙개선과 제도개선 논의는 할 수 있지만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해서 평가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말했다. 허원제 방통위 부위원장 역시 “평가결과에 특정회사를 연결 지어 비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도 방송평가’ 지상파 부문에서 KBS1이 876.79점을 받아 1등을 차지했다. 이어 KBS2가 793.54점, SBS가 799.22점, MBC가 789.94점을 기록했다. MBC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상파방송사업자 중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