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독립영화관도 ‘다이빙벨’ 상영거부 “영화 볼 곳이 없다”
영진위 독립영화관도 ‘다이빙벨’ 상영거부 “영화 볼 곳이 없다”
‘다이빙벨’ 배급사·참여연대, 멀티플렉스 3사 공정위에 신고

영화진흥위원회가 직영하는 독립영화상영관 ‘인디플러스’가 “영진위가 <다이빙벨> 상영을 허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의 배급사 시네마달과 참여연대는 멀티플렉스 영화관 3사가 <다이빙벨>의 상영 및 대관을 거부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다이빙벨>은 현재 전국 예술전용극장과 개인극장 등 20개관에서 상영 중이다. 다큐멘터리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개봉 5일 만에 1만 관객을 동원했고, 18일 만에 3만 관객을 돌파했다.

정상민 <다이빙벨> PD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멀티플렉스 뿐 아니라 영진위가 운영하는 독립영화 상영관인 ‘인디플러스’도 <다이빙벨> 상영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상민 PD는 “인디플러스를 통해 질의한 결과 영진위가 <다이빙벨>에 대해 상영을 허가할 수 없다고 회신했다”고 말했다.

 

 

김하나 ‘인디플러스’ 기획팀장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영진위가 <다이빙벨> 상영을 거부한 것이 맞다”고 말했다. 김하나 팀장은 “지난 10월 16일 <다이빙벨> 상영계획을 영진위에 알렸으나 영진위 국내진흥부는 10월21일 ‘상영이 불가하다’는 사실을 구두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후 ‘인디플러스’는 <다이빙벨> 상영거부에 관한 질의공문을 두 차례 보냈다. 지난 10일 영진위 국내진흥부는 ‘인디플러스’에 보낸 회신공문에서 “세월호 사건을 둘러싼 국민적 논란이 분분한 상태이며 진상규명이 진행중인 상황이므로 공적기금으로 운영되는 ‘독립영화전용관 인디플러스’에서 상영하는 것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 판단하고 있다”며 “영화 <다이빙벨> 상영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하나 팀장은 인디플러스 운영에 대해 “현재 인디플러스는 ‘독립영화전용관 확대를 위한 시민모임’이 ‘프로그램 및 기획 및 홍보’ 업무를 맡고 있다”며 “계약서에는 편성권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김하나 팀장은 “계약 상 ‘갑’(위원회)과 ‘을’(귀 단체)의 상호합의 하에 추진한다고 쓰여 있다”며 “영진위는 ‘상호합의’라는 말을 근거로 영화편성을 결정해 현재 갈등이 있다”고 말했다.

공정위 신고에 앞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안진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지난 기자회견 때 <다이빙벨> 상영과 배급을 거부하는 일은 국민의 선택권을 존중하지 않는 일이라고 지적했다”며 “아직까지도 멀티플렉스 3사가 <다이빙벨>의 상영을 계속 거부하고 있어 결국 공정위에 신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19일 오전 서울 CGV대학로점 앞에서 열린 영화 '다이빙벨'에 대한 멀티플렉스 불공정행위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규탄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치열 기자 truth710@
 

장흥배 참여연대 경제조세팀장은 “공정위에 신고를 하면 조사가 오래 걸리기 때문에 현재 상영되는 영화에 영향을 미치기 어려울 수 있다”며 “그럼에도 신고하게 된 이유는 멀티플렉스 3사의 상영 및 대관거부 행위가 불공정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들의 독점을 막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정상민 <다이빙벨>PD는 “상영관을 내주지 않은 것은 예상했기 때문에 이해할 수 있지만 대관까지 불허해 관객들의 볼 권리를 빼앗은 게 가장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상민 PD는 “그동안 많은 단체와 개인들이 대관을 문의했으나 석연치 않은 이유로 요청을 거부당했다”며 “멀티플렉스측에서 제대로 답을 안 해주니 오늘 공정위 신고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참여연대가 작성한 공정위 신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느티나무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이 메가박스 호평점, 롯데시네마 구리점에 대관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충남희망청년회’는 11월7일 메가박스 천안점에 대관을 문의했으나 거절당했다. 이 외에도 ‘울산미디어연대’, ‘전교조 중동북부지회’, ‘춘천영상공동체’, 페이스북 동호회인 ‘목포사람들’의 대관신청도 거절당했다.

임창재 한국독립영화협회 이사는 “<다이빙벨>의 멀티플렉스 상영은 순전히 스크린을 늘리는 차원이 아니라 세월호참사 진상조사와도 관련돼 있다”며 “많은 관객들이 <다이빙벨>을 보고서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도 함께 했다. 이재근 세월호 국민대책회의 공동상황실장은 “영화를 볼 권리조차 박탈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다이빙벨>은 세월호 참사 때 국가가 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을 밝히는 영화”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