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비판 삐라 서울만 못 날리게 하다니”
“대통령 비판 삐라 서울만 못 날리게 하다니”
민권연대 풍선날리기 행사 경찰이 ‘제지’...“내일 다시 날릴 것”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이하 민권연대) 소속 회원들이 전국적인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풍선 날리기 행사를 열었으나 서울지역만 경찰이 제지해 과잉대응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민권연대 회원들의 풍선 날리기 시도는 이번이 세 번째다. 한성 서울민권연대 공동대표는 “경찰이 처음에는 이중잣대를 들이댔고 나중에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전단살포를 막았다”고 비판했다. 한 대표는 “지난 20일 광화문광장에서 전단을 날릴 때 경찰은 ‘항공법 위반’이라며 제지했으나 이후 정부는 대북전단이 항공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두 번째 전단날리기를 시도할 때 경찰은 풍선이 도로에 떨어지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제지했다”고 밝혔다. 

   
▲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이하 민권연대) 소속 회원들이 28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전국적인 풍선 날리기 행사를 열었다.
 

임옥현 서울민권연대 공동대표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이 반드시 필요하다”며“이번 주 토요일이면 세월호 참사 200일째가 되는데 그동안 진상이 전혀 규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특히 사고 후 7시간 동안 대통령이 무엇을 했는지 행적을 밝히지 않는 점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민권연대 회원들이 기자회견문 낭독을 끝내고 풍선에 바람을 넣으려 하자 경찰이 제지에 나섰다. 이날 민권연대가 준비한 막대풍선은 하나 뿐이었고 그 안에 전단은 없었음에도 30여명의 경찰들이 풍선을 둘러쌌다. 한 대표가 “다른지역 경찰들은 제지하지 않았는데 왜 서울만 막느냐”고 물었지만 경찰은 묵묵부답이었다. 대치는 30분가량 이어졌으며 한 대표가 “풍선을 날리지 않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경찰들은 돌아갔다.

   
▲ 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이하 민권연대) 소속 회원들이 28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풍선을 날리려 했으나 경찰이 제지했다.
 

혜화경찰서 김장호 경비과장은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경찰 직무집행법 5조 위험방지조치에 따라 위험발생 방지차원에서 풍선 날리기를 막게 됐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다른 지역에서 벌어진 같은 행사는 경찰이 제지하지 않았는데 서울만 제지하냐는 지적에 대해 “다른 곳에서 날린 풍선은 어떤 형태인지 몰라 답변이 곤란하다”며 “이곳에서 풍선을 날릴 경우 인근 도심에 풍선이 떨어져 사고가 날 우려가 있다”고 답변했다. 막대풍선 하나에 과잉대응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김 과장은 “가스가 주입된 풍선이라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임 대표는 경찰의 풍선날리기 제지에 대해 “세월호 문제로 대통령을 비판하니까 경찰이 과잉충성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 대표는 “광화문광장에서 날리면 인근 도로에 떨어져 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고 해서 장소를 마로니에 공원으로 옮겼다”며 “또 경찰직무집행법을 말하는데 이건 ‘경찰 마음대로 하자’ 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풍선날리기를 제지한 경찰에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수원, 대구, 부산, 광주에서도 풍선을 날렸는데 서울만 제지당해 납득할 수 없다”며 “내일 광화문 광장 세월호 농성장에서 또 다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풍선을 날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