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대교에다 비교한 동아, 세월호 선장같아”
“성수대교에다 비교한 동아, 세월호 선장같아”
성수대교와 세월호 이후 다르다?

동아일보가 16일자 사설에서 세월호참사와 성수대교 붕괴사고를 비교한 것을 두고 “세월호 선장과 같다”는 비판이 나왔다. 동아일보는 사설 <성수대교 사고 이후와 세월호 이후, 왜 이리 다른가>에서 성수대교 붕괴사고는 문제 개선이 된 반면 세월호참사는 ‘정쟁’탓에 안전대책이 수립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성수대교 사고 이후 상황에 대해 동아일보는 “적어도 한강 다리는 무너질 것을 걱정하지 않을 정도”라며 “기술적 측면에 맞춰 개선 방안을 찾는 데 중점을 둔 덕”이라고 주장했다. 동아일보는 “성수대교 사고는 정치 쟁점화하지 않았고, 좌파단체의 시위꾼들이 유족과 함께 ‘대통령 퇴진’을 외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동아일보는 대통령의 7시간 행적 문제와 특별법 제정 추진을 ‘정쟁’으로 치부하기도 했다. 이 신문은 “성수대교 사고 때와 비교하면 세월호 침몰 사고 이후는 딴판”이라며 “정치권이 재발 방지 해법보다는 사고 당일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나 특별법 제정을 놓고 다투느라 조용한 날이 없었다”고 썼다.

   
▲ 16일자 동아일보 사설

이 신문은 “국민들 사이의 갈등도 심각하다. 이 바람에 안전을 위한 대책은 뒷전으로 밀려 세월호 참사 다음 날인 4월 17일부터 8월 31일까지 일어난 선박 사고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오히려 증가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동아일보는 “이제는 정쟁을 중단하고, 진상 규명과는 별개로 소 잃고 외양간이라도 튼튼하게 고치는 일에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근 세월호참사 국민대책회의 공동상황실장은 동아일보 사설에 대해 “성수대교 사고와 세월호참사 비교는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실장은 “두 사고에는 안전문제가 공통적으로 자리 잡고 있지만, 세월호 침몰사고가 참사로 번진 핵심적인 이유는 국가가 국민을 지켜야 할 의무를 다 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진상규명보다 안전대책을 중시하는 동아일보 사설에 대해 이 실장은 “성수대교는 진상규명에 큰 문제가 있지 않았지만, 세월호 참사는 진상규명이 중요하다”며 “사실 동아일보 사설이 주장하고 싶은 건 진상규명을 그만두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권영국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 세월호 특위 위원장은 “동아일보의 주장과 달리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문제 삼는 것은 ‘정쟁’이 아니라 국가가 반드시 해야 할 구조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것”이라며 “정부는 아직까지 제대로 해명하지 않았기 때문에 진상조사가 필요하며 그 후에 원인을 밝히고 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고 답했다.

권 변호사는 동아일보의 사설에 대해 “사실상 구조적 원인이나 배경을 철저하게 밝히는 걸 외면하고 있다”며 “마치 ‘가만히 있으라’라고 말한 세월호 선장 같은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