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윤봉길 살아있었다면 문창극에 폭탄 던졌을 것”
“안중근·윤봉길 살아있었다면 문창극에 폭탄 던졌을 것”
독립운동단체·한국사 원로학자 朴정부 개각인사 일제 비난…“대통령 역사관 비정상”

대한민국의 항일독립과 반독재 민주화의 산증인인 독립운동가 후손들과 한국사 원로 학자들이 문창극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 등 박근혜 정부의 친일·독재 미화 개각 인사들의 사퇴를 촉구했다.

18일 오전 강만길 전 고려대 교수와 이만열 전 숙명여대 교수(전 국사편찬위원장) 등 한국사 원로 학자 16명은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이 반헌법적인 역사관을 지닌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후세의 역사가들은 박근혜 정부 2기 내각을 ‘친일·극우내각’으로 평가할 것”이라며 문 후보자의 역사관과 민족관, 국가관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이들은 “조선인은 자립심이 부족하고 남한테 신세 지는 게 DNA로 남아 있다는 문 후보자의 발언은 조선시대를 미개한 것으로 파악하는 전형적인 식민사관”이라며 “일제는 식민지배의 당위성과 필연성을 도출해 내기 위해 ‘조선사편수회’를 설치해 ‘조선은 자주성 결여와 분열을 특징으로 하는 민족성 때문에 망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는데, 조선민족에 대해 모멸감과 자괴감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문 후보자 역시 식민사관에 사로잡힌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서 열린 친일망언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 철회 촉구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CBS노컷뉴스
 
이들은 문 후보자가 과거 자신이 장로로 있는 교회 특강에서 ‘일제의 식민지배는 하나님 뜻’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도 “우리 민족의 독립을 독립운동세력이 전취(戰取)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미국이 거저 주었다는 ‘타율적해방론’은 독립운동을 모독하는 망언”이라며 “그의 주장대로라면 오로지 민족의 독립 하나만을 염원하며 풍찬노숙을 마다하지 않았던 독립운동가들은 하나님의 뜻을 거스르는 ‘사탄’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은 ‘제주4·3은 공산주의자들이 일으킨 폭동’이라는 문 후보자의 주장에 대해 “제주4.3의 본질을 국가폭력에서 반공이라는 이념 갈등으로 변질시킴으로써 가해자와 피해자를 뒤바꾸고, 주민집단학살(genocide)이라는 반인륜적 범죄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며 “남북 간의 화해와 협력 등 평화체제구축이 필요한 현시점에서 문 후보자와 같이 수구·냉전적 사고를 가진 극단적 반공주의자가 총리가 돼서는 결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친일·독재를 미화한 교학사 교과서를 노골적으로 옹호한 김명수 교육부 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도 “역사를 국가권력의 이데올로기 통제수단으로 삼기 위해 한국사 교과서를 국정제로 전환하자고 주장하는 시대착오적인 인물”이라며 “자신과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한국사학계 구성원 다수에 대해 ‘이념 투쟁’ 운운하는 비교육적 언사를 늘어놓는 사람은 대한민국의 교육을 책임질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생존 독립지사들과 독립운동가 후손들 모임인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김원웅 회장)도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박 대통령의 문창극 국무총리·김명수 교육부 장관·박효종 방송통신위원장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연합회는 “친일인사의 기용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현 정부가 주관하는 3·1절 기념행사와 8·15광복절 기념행사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합회는 “문창극 사태는 한 개인의 언행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절대적 인사권을 쥔 청와대의 문제이고 박근혜 대통령의 문제”라며 “일제 식민지배를 열정적으로 미화하는 김명수 장관·박효종 위원장을 임명한 것은 항일독립지사의 정신을 훼손하는 도전으로, 박 대통령의 역사관과 국가관이 정상적이지 않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회는 이어 “대통령의 이런 역사왜곡 DNA는 다카키 마사오의 딸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안중근·윤봉길 의사가 오늘에 살아 있다면 이런 반민족 친일세력에게 폭탄을 던졌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