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상기 “NLL 음원파일 공개 말아야” 입장 번복
서상기 “NLL 음원파일 공개 말아야” 입장 번복
“음원파일 비밀해제 정치적 문제 야기”… “대화록 존재하나 국가기록원엔 없을 것”

국가정보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음원 파일을 공개해 NLL 논란의 종지부를 찍겠다던 서상기(새누리당) 국회 정보위원장이 돌연 말을 바꿔 “음원 파일은 공개 안 하는 게 맞다”고 주장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 위원장은 22일 오전 YTN 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음원 파일을 공개하면 또 다른 새로운 문제가 생기고 정말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녹취록은 비밀해제가 됐지만 음원 파일은 비밀해제에 정치적인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야당이 굳이 녹취록처럼 공개를 결사반대하면 억지로 강행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NLL을 수호하겠다는 의지 표명을 여야가 같이 함으로써 NLL 논란을 빨리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위원장은 정상회담 대화록과 음원 파일의 존재 유무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고 지금까지로 봐선 국가기록원에 자료가 없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며 “국정원을 통해 받아 본 바로는 대화록은 파일 형태로도 있고, 종이형태로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음원 파일은 국정원이 공식적으로 확인을 안 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야당에서는 시간을 좀 달라고 이야기하는데 무엇 때문에 그러는지 납득이 잘 안 가고 어쨌든 (대화록이) 없어졌다면 심각한 문제”라며 “당 지도부에서 진실규명을 위해 검찰 수사 의뢰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서 위원장은 대화록이 발견되지 않을 시 특검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이명박·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그는 “이것은 보통 사건이 아니기 때문에 특검 등 어떤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된다”면서도 “진실을 밝히는 것은 제쳐두고 전직 대통령 흠집 내기에 들어가는 분위기는 별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하지 않았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그는 “평화수역을 이야기하면 NLL은 그냥 선만 남아있고 완전히 무력화돼 있기 때문에 그것은 포기 이상”이라며 “국가의 운명이 걸린 문제고 내가 국회의원을 하고 안 하고는 거기에 비하면 중요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개의치 않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