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 대통령이 남재준 해임하고 국민 설득해야”
박지원 “박 대통령이 남재준 해임하고 국민 설득해야”
“NLL 대화록 공개는 정상외교사 큰 오점”…“국정원이 청와대 녹음파일 마사지했을 것“

박지원 전 민주당 원내대표가 국정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불법 공개를 지시한 남재준 국정원장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남 원장을 해임하고 야당과 국민을 설득해 최소의 인원과 범위, 내용을 열람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4일 오전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국회에서 2/3 이상 의원이 자료 열람과 공개를 찬성했기 때문에 공개를 안 할 수 없지만 공개했을 때 엄청난 파장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파장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국정원이 선거 개입 댓글 사건을 덮으려고 NLL 문건을 공개했으므로 박 대통령이 이에 대한 불법적인 책임을 남재준 원장에게 물어야 한다”며 “남 원장을 해임해야만 야당과 국민을 설득할 수가 있고, 그 후에 여야 국회가 최소한 범위 내에서 최소 인원이 비공개를 전제로 열람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서 여야가 NLL 대화록 열람과 공개에 합의한 것에 대해서는 “대화록 공개는 우리 정상외교사에 오점을 남기는 대단히 잘못된 국회의 결정”이라며 “앞으로 남북관계는 신뢰 면에서 파탄이 나고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이며, 공개 후에도 지금처럼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해 새누리당은 새누리당대로 민주당은 민주당대로 정쟁이 계속되면 오히려 혼란만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 박지원 전 민주당 원내대표.
 
문재인 의원을 비롯한 친노 세력이 대화록 공개를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성급했고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지적하면서도 “문 의원은 자기가 모셨던 노무현 대통령이 결코 새누리당 주장처럼 NLL 포기 이야기를 하지 않았는데도 NLL을 포기하고 양보를 했다, 굴욕외교를 했다고 주장하니까 이럴 바에 차라리 원본과 음성파일 등을 전부 공개해 사실을 확인하자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 지도부에서 강제 당론으로 규정하는 것을 보고 이것이야말로 초등학교 3학년 대의원대회 같다고 생각했다”며 “어떻게 반대 소신을 가진 국회의원들이 30~40%가 되는데도 당론으로 밀고 가는지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국정원이 작성한 두 개의 대화록과 관련해서는 “처음에는 노무현 대통령이 두 부를 만들어서 한 부는 국정원이 보관을 하고 또 한 부는 차기 대통령이 참고하도록 했기 때문에 국정원에도 원본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일부에서 알려진 바에 의하면 청와대에 보관하고 있는 녹음 파일을 국정원이 벌써 마사지했다는 의혹도 있으므로 국가기록물 보관소에 있는 것이 원본이 맞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