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환경단체 매국’ 오보, “내부 반대에도 수뇌부 강행 명령”
KBS ‘환경단체 매국’ 오보, “내부 반대에도 수뇌부 강행 명령”
KBS새노조1일 공방위 보고서 “사실 확인·반론 무시 ‘원칙 상실’”…기자 “사실보도했고 외압없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본부장 김현석·KBS본부)가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환경단체를 일방적으로 매도한 자사 보도에 대해 “저널리즘의 기본도 지키지 않은 ‘막가파식 조지기’”라고 밝혔다. 

KBS본부는 지난 1일 공정방송위원회 보고서(저널리즘의 기본도 지키지 않은 '막가파식 조지기')에서 “국정원의 선거 개입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보도와 물타기로 일관하던 KBS뉴스가 새누리당의 NLL 대화록 공세 국면에서는 춤을 추더니, 이제는 한 시민단체에 대해서 취재의 기본 원칙도 지키지 않은 채 막가파식으로 보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며 “특히 관련 부서들의 반대에도 보도본부 수뇌부의 ‘무조건 조져’ 명령에 따른 것으로 알려져 이제 뉴스가 특정인의 사유물이 되었다는 판단이 든다”고 비판했다.

KBS본부는 “보도 당일 아침회의에서 해당 부서인 국제부와 사회1부가 사실 확인 부족과 ‘이런 문제가 아니라 국정원 관련 사건 등 사회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대해 데스크 분석을 하자’는 의견을 내며 뉴스 제작에 대해 난색을 표했다”면서 “그러나 모든 반대는 무시됐고 뉴스는 누군가에 의해 강행됐다”고 주장해 KBS 수뇌부의 정치적 개입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 6월 27일 KBS 9시 뉴스.
 
KBS는 지난달 27일 9시 뉴스에 ‘해외 수주에 고춧가루’, ‘데스크 분석, 도 넘은 NGO 활동’ 등 두 건의 뉴스에서 환경운동연합이 태국까지 가서 수자원공사의 수주 사업을 방해했다고 몰아세웠다.

하지만 이 보도는 국토부와 수자원공사가 태국 현지 언론의 기사라며 작위적으로 번역해 배포한 보도자료를 근거로 정확한 사실도 확인하지 않은 채 제작됐다. 해당 기사를 내보낸 ‘타이포스트’는 1일 기사 내용이 오보였음을 인정하고 정정보도를 냈다.

KBS본부는 “첫 번째 리포트는 환경운동연합의 수공 비난 행위를 기자가 직접 취재한 것처럼 얘기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직접 취재는 없다”며 “리포트의 정보원은 기자의 직접 취재가 아닌 태국의 한 인터넷 신문 보도였다”고 지적했다.

KBS본부는 타이포스트 기사를 인용한 것과 관련해서도 “태국 신문의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려는 취재는 뉴스에는 보이지 않았고, 환경운동연합의 반론은 철저히 무시했다”며 “환경운동연합이 실제로 수공을 비난했다는 가정에서 출발해 ‘국익에 해를 끼치는 파렴치한 단체’로 묘사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날 부장급 기자가 나와 리포트 했던 ‘데스크 분석’은 모호한 주장과 일방적 비난으로 가득 찬 정치적 수사였다”며 “시작에서는 태국 언론을 비판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뉴스는 곧 환경운동연합의 반론을 무시하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BS본부는 “‘용산참사’라는 용어가 주관적일 수 있다며 ‘용산사건’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던 보도본부 수뇌부의 입장은 어디 갔는지 묻고 싶다”며 “신문 사설에서나 나올 법한 수사들이 뉴스에 버젓이 등장하고 있는 것이 KBS뉴스의 현실이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첫 번째 리포트 기사를 쓴 한재호 특파원은 2일 “저널리즘의 기본 원칙에 따라 사실 보도를 했고 외압도 없었다”며 “환경연합이 언론중재위에 제소한다면 이에 적극 임하겠다”고 밝혔다.

KBS 홍보실은 “아침회의에서 국정원 관련 사건 등 사회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대해 데스크 분석을 하자는 의견은 나온 적이 없다”며 “당시 논란 됐던 것은 해당 아이템에 대해 국제부와 사회1부, 사회2부, 경제부 등 연관된 4개 부서 중 어느 부서에서 맡을 것인지였다”고 해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