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보이스피싱·장기밀매 괴담에 개그비하까지 집단낙인
조선족 보이스피싱·장기밀매 괴담에 개그비하까지 집단낙인
[조선족 기획 ①] 카톡 문자 유포 사건 경찰신고 한건도 없어…"기만적 자기위안일 뿐"

‘요즘 납치가 상당히 빈번하다. 보통 조선족이 한국 젊은 남녀를 노린다’, ‘이주노동자들, 특히 조선족들이 국내로 들어오기 시작한 이후부터 장기매매가 갑자기 늘었다’

이는 지난해부터 인터넷과 카카오톡과 등을 통해 확산되기 시작해 최근까지도 ‘경찰관으로부터 받았다’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함께 유포되고 있는 이른바 ‘조선족 괴담’이다.

이 괴담 내용으로만 보면 마치 한국 내에 조선족 일당으로 인한 사람들의 피해가 막심하며, 이런 흉악 범죄가 매우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것처럼 공포감을 불러일으키고 있지만 이는 실상 출처가 불분명한 왜곡된 정보이다.

조선족을 특정 범죄 집단화하는 이 같은 괴담은 지난해 ‘오원춘 사건’ 이후로 무분별하게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지난해 4월 20대 여성을 대상으로 반인륜적인 범죄를 저지른 조선족 출신 오원춘은 1심에서 ‘인육 매매’ 의혹 등 엽기적 범죄 행각으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서울고등법원은 2심에서 인육 의도를 인정하지 않고 무기징역으로 감형했으며 대법원도 지난 1월 그의 무기징역형을 확정했다.

   
▲ 서울 영등포구 가리봉동 조선족 타운
 
한 때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 떠돌며 네티즌들을 불안에 떨게 했던 ‘조선족 베이비시터 유아 납치’ 괴담과 택시 괴담 등도 경찰을 통해 사실이 아님이 밝혀졌다.

이병귀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 계장은 14일 미디어오늘과 전화통화에서 “조선족에 의한 납치와 인신·장기매매 등의 피해는 지금까지 접수된 사례가 한 건도 없었다”며 “인터넷과 SNS에서 떠돌고 있는 각종 괴담도 다 확인해 봤지만 실체가 없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KBS 개그콘서트의 새로운 꼭지인 ‘황해’가 조선족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6일 첫 방송 된 이 꼭지는 조선족들의 보이스피싱 범죄를 풍자한다고는 하지만 조선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심어준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해당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조선족들을 모두 보이스피싱 사기단으로 여기고 비하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제기했다.

실제로도 보이스피싱 범죄는 ‘황해’에서 묘사하는 것처럼 중국에 있는 조선족들이 모두 주범인 것은 아니다. 김동연 경찰청 지능범죄수사과 경위는 “지난해 집계된 보이스피싱 범죄는 모두 5709건으로 검거 인원은 1만1065명이지만 조선족만 유독 많은 것은 아니다”며 “총책이 중국에 있기도 하지만 한국인이 주범이 돼 인출과 송금책, 대포통장 모집책을 분담하기도 하고, 콜센터가 한국에 있는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 KBS 개그콘서트 ‘황해’의 한 장면
 
이 같은 근거 없는 괴담과 소수자를 배려하지 않는 미디어의 영향으로 한국에서 생활하는 조선족들은 보이지 않는 혐오와 모멸감에 위축돼 있다. 지난 2007년부터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허을진 중국조선족대모임 대표는 “대부분 조선족들은 묵묵히 열심히 살고 있는데 최근 몇 년 동안 오원춘 사건과 같이 조선족과 관련된 부정적 뉴스들이 한 주가 멀다 하고 계속 나오면서 조선족이 한국 언론의 표적이 된 것 같다”며 “국민들도 언론을 통해 그런 소식을 지속해서 접하다 보니까 조선족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편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허 대표는 그러면서 “한국 언론에선 중국의 소수민족 정책을 잘 모르면서 중국에서 조선족이 박해받고 있는 것처럼 보도하기도 하는데 일반 조선족들은 중국에서 거의 차별을 못 느낀다”며 “그런 점을 아니라고 반박하면 ‘너희는 한민족이면서 중국을 편드느냐’며 중국인과 싸잡아서 비난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조선족대모임과 조선족 노동자를 위한 무료 노무 상담을 하고 있는 정해명 노무사는 “한국에 거주하는 수많은 조선족 중 극히 일부가 저지르는 범죄가 뉴스로 나오면 조선족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혐오스러운 댓글이 달린다”며 “언론에서도 이들이 조선족임을 강조해 기사화하면서 모두 조선족이라는 범주로 묶어 집단적 낙인을 찍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성윤 문화사회연구소 연구원은 “최근에는 특정 범죄, 특히 오원춘 사건 같은 묻지마 범죄에 대한 불안감과 맞물려 그 원인을 찾는 과정에서 조선족 범죄에 대한 부분적 사실을 역사적 진실처럼 호도하기도 한다”며 “이는 자기 자신도 범죄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잠재적 불안을 특정 가해자 집단으로 구체화시키면, 그 집단만 피하면 피해를 안 볼 수 있다는 기만적 자기 위안과도 맞물려 있다”고 분석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