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개성공단 금강산 회담하자” 남 “긍정 수용”
북 “개성공단 금강산 회담하자” 남 “긍정 수용”
박근혜 정부 들어 첫 회담 제안…남북관계 훈풍 불까

북한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개성공단 문제 등과 관련해 개성공단 정상화와 금강산 관광재개를 제안해 그 배경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리 정부는 즉각 이를 긍정적으로 수용한다고 화답하고 나서 남북관계가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훈풍이 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북한 조선평화통일위원회는 6일 대변인 담화문 발표를 통해 “6.15를 계기로 개성공업지구 정상화와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북남 당국 사이의 회담을 가질 것을 제의한다”며 “회담에서 필요하다면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 문제도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북은 회담장소와 시기에 대해 “남측이 편리한대로 정하면 될 것”이라고도 했다.

조평통은 “6·15공동선언 발표 13돌 민족공동행사를 실현시키며 아울러 7·4공동성명 발표 41돌을 북남 당국의 참가 하에 공동으로 기념할 것을 제의한다”며 “북과 남 민간단체와 함께 당국의 참가 하에 6·15 공동선언과 7·4 공동성명 발표일을 공동으로 기념하면 의의가 클 것이며 북남관계 개선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북남당국회담과 남조선기업가들의 개성공업지구 및 금강산방문, 민족공동행사 등을 보장하고 북남사이의 현안문제들을 원할히 풀어나가기 위해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제의에 호응해나오는 즉시 판문점적십자연락통로를 다시 여는 문제를 비롯한 통신, 련략과 관련한 제반 조치들이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평통은 이어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신뢰구축과 북남관계개선을 바란다면 이번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하며 불필요한 피해망상증에 사로잡힌 억측과 의심을 거두고 우리의 대범한 용단과 성의있는 제의에 적극 화답해나와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이날 오후 긴급회의를 통해 북한의 제의를 수용하는 한편, 즉시 회담 준비에 나설 방침을 세웠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정부는 오늘 북한의 당국간 회담 제의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며 그동안 당국간 회담이 신뢰프로세스라는 이름으로 신뢰를 쌓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정부내 검토를 거쳐 회담 시기 의제 등은 추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