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두환 신발 한 짝이라도 찾아오겠다”
검찰 “전두환 신발 한 짝이라도 찾아오겠다”
전두환 추징금 TF “해외 뒤져서라도 추징금 찾아올 것…아들 재산도 재확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환씨가 조세피난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운영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추징금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72억의 미납추징금을 납부해야 하지만 호화생활을 하면서도 ‘29만원’ 밖에 없다며 버텨온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검찰은 지난달 전두환 전 대통령 미납추징금 환수를 위한 TF를 구성했다. 4일 TF를 총괄하는 유승준 대검 집행과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신발 하나라도 잡는 마음으로 적극적으로 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과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밝혀진 본인의 재산이 없었기 때문에 검찰이 추징금을 환수하지 못했지만 이번에 TF를 구성해 적극적으로 활동을 하면 충분히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사실상 해외(은닉자금)는 찾기가 쉽지 않지만 이번에 국내 및 해외까지 다 포함해 뒤져서 추징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과장은 뉴스타파가 3일 발표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 전재국씨의 조세피난처 페이퍼컴퍼니에 대해서도 ‘다 뒤질 정도의 각오가 돼 있다’며 “뉴스타파 발표의 진위여부를 전향적으로 판단하고 사실로 확인되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세청 조사와는 별개로 “적극적 추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과장은 법적 대응 방식에 대해 “사해행위취소청구소송을 통해할 것”이라며 “이는 정상적인 행위가 아닌 편법적인 불법을 통해서 제3자에게 재산을 빼돌린 경우에 대해 취소소송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과장은 “(사해행위를)법원이 인정하게 되면 충분히 추징금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전두환 전 대통령
ⓒCBS노컷뉴스
 
또한 전두환 전 대통령 비자금으로 사업을 시작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두 아들 재산에 대해서도 “우리가 TF를 구성한 취지는 여러 가지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 부분도 충분히 들여다볼 생각이 있다”며 “(이들의 재산도)TF팀에서 별도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과장은 지난 2004년 전두환 전 대통령 차남 전재용씨의 조세포탈 사건 당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돈 73억원이 재용씨에게로 흘러들어간 정황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충분히 검토해 보도록 하겠다”며 재수사 가능성을 열어놨다.

한편 검찰의 ‘전두환 추징금 TF’에 대해 유 과장은 “서울중앙지검의 팀장검사와 수사관 7명, 총 8명이 구성돼 있다”며 “금년 9월 10일까지 한시적인 활동을 잡고 있지만 분석 후 기한을 연장하여 상설화할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