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의 이상한 5.18 사과방송… “만약에 마음 상했다면 사과”
채널A의 이상한 5.18 사과방송… “만약에 마음 상했다면 사과”
“제작과정 부족한 부분 검증해 다시 밝히겠다”… 5.18 유족 “사과가 아니라 유족들을 두번 죽이는 행위” 반발

5.18 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설을 방송해 비난을 받고 있는 채널A가 21일 오후 5시 50분경 사과방송을 했지만, 유족들은 사과방송이 가정법을 사용하는 등 진정성 없는 기만적인 내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채널 A의 사과방송은 5.18 북한군 개입설을 방송한 프로그램인 ‘김광현의 탕탕평평’의 사회자 김광현 씨가 해당 프로그램 말미에 진행했다. 김씨는 이 방송에서 “만약에 이 방송 내용으로 인해 마음을 다친 광주민주화운동 피해자와 시청자 여러분이 있다면 사과하겠다”며 “제작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은 엄밀히 검증해서 다시 밝히겠다”고 밝혔다. 김 씨는 이어 “채널 A는 광주 민주화 운동의 본질은 존중하며 이런 자세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춘식 5.18유족회 유족회장은 사과방송에 대해 "이것은 사과가 아니라 유족들을 두번 죽이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정 회장은 "처음 방송할 때부터 내용을 검증하고 방송해야지 믿을 수 없는 말을 듣고 방송해버리고 다시 검증하겠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도둑놈을 만들어놓고, 나중에 도둑놈이 아닐 수도 있다고 하는 거나 마찬가지다. 빠져나갈 구멍을 만든 것이다.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김광현의 탕탕평평> 화면 캡처.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