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 대표에 ‘비주류’ 김한길 당선
민주당 새 대표에 ‘비주류’ 김한길 당선
최고위원 조경태·우원식·신경민·양승조 선출…‘민주당’으로 당명 개정

민주당의 향후 2년을 이끌어 갈 새 당대표로 비주류계 김한길 후보가 최종 득표율 61.72%를 얻어 친노·범주류계로 분류됐던 이용섭 후보(38.28%)를 큰 격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최고위원으로는 조경태·우원식·신경민·양승조 후보가 선출됐다.

민주당은 4일 오후 6시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개표 결과를 발표하고 민주당 새 당대표와 최고의원을 이 같이 확정지었다. 김한길 후보는 전국 대의원 투표 51.4%, 권리당원 투표 63.65%, 여론조사 69.58%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김 후보와 맞섰던 이용섭 후보는 전국 대의원 투표 45.59%, 권리 당원 35.35%, 여론조사 30.42%의 득표율을 나타냈다.

최고위원 경선에서는 안민석·윤호중·조경태·우원식·신경민·유성엽·양승조 후보 등 7명이 경합을 벌였지만 결국 조경태(15.65%)·우원식(15.01%)·신경민(17.99%)·양승조(15.03%) 후보가 선출됐다.

최종 결과는 대의원 투표 50%와 앞서 실시된 권리당원 자동응답전화(ARS) 투표 30%, 일반당원·국민여론조사 20%를 반영해 합산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전당대회에서 당명을 민주통합당에서 민주당으로 개정했다. 지난 2011년 12월 창당 당시 민주당에서 민주통합당으로 개명한 뒤 1년 6개월 만이다. 이와 함께 당대표의 권한을 강화시키는 내용의 당헌과 중도노선을 강조한 강령 개정안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민주당은 당헌에 ‘민주당은 당원을 중심으로 운영하되, 국민의 폭 넓은 지지를 기반으로 한다’는 문구를 추가했다. 당 대표의 권한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본래 최고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야 했던 당직 인사권을 당 대표가 갖도록 하고, 당의 예산 편성 역시 당 대표 권한으로 변경했다. 또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를 위해 당직, 위원회, 공직후보자 지역구 후보자 공천 시 여성 비율이 30% 이상 포함되도록 의무화했다.

민주당은 당 강령 및 기본 정책에 있어 경제민주화와 보편적 복지·한반도평화 등 3대 기조의 원칙은 유지하되 중도를 강화하는 쪽으로 조항을 수정했다. ‘한미FTA 전면 재검토’ 표현은 삭제되고 ‘FTA를 포함한 모든 통상 정책의 국익 최우선 추진 및 피해 최소화와 지원을 위한 실질적 방안 적극 마련'으로 바꿨다.

‘보편적 복지’라는 표현은 그대로 남겨두되 ‘복지와 함께 선순환 하는 질 좋은 성장 지향’이라는 문구를 추가했으며, ‘무상의료’라는 표현은 ‘의료에 대한 국가책임 강화 및 의무의료’로 바꿨다. 북한의 핵개발을 '한반도 평화의 위협'으로 명시하고, ‘북한 민생인권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인다는 표현도 넣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