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MBC 찾아 “김재철 퇴진” 대선 쟁점화
안철수, MBC 찾아 “김재철 퇴진” 대선 쟁점화
MBC노조 농성장 방문 “이명박 대통령·박근혜 후보 김재철 비호하면 안 돼”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9일 오전 전국언론노조 MBC본부(MBC노조)의 ‘김재철 해임 촉구를 위한 철야투쟁’ 농성장에 지지방문해 강한 어조로 “김재철 사장은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MBC노조 관계자들은 12일째 철야단식농성을 진행하며 김 사장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안철수 후보는 이날 지지방문 자리에서 “지난번 ‘응답하라 PD수첩’ 콘서트 참석이 끝이길 바랐는데 이렇게 됐다”며 여전히 지속되는 언론장악 사태에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안철수 후보는 이어 “김재철 사장은 물러나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도 더 이상 김재철 사장을 비호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영하 노조위원장은 “어제 (김재철 사장) 해임안이 부결됐다고 해서 끝날 문제가 아니다. MBC가 불편부당하게 방송을 잘하고 있다는 평가를 못 받기 때문에 구성원을 대표하는 노동조합으로서는 최대한 공정방송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투쟁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안철수 후보는 MBC 사태를 두고 “결국 권력이 언론을 이렇게 만든 건 단기간 성공할 수 있겠지만 국민의준엄한 평가를 받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안철수 대선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9일 김재철 MBC 사장에 대한 방송문화진흥회의 해임안 부결로 불거진 청와대 외압 논란을 놓고 “청문회든 국정조사든 바로 합의해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최근 선거방송심의위원회가 안철수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을 보도한 MBC <뉴스데스크>에게 경고조치를 내린 데 대해 안 후보는 “방송사로 받을 수 있는 가장 큰 벌 중 하나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