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지시로 남북정상 회담록 폐기’ 보도 믿을만한가
“‘盧지시로 남북정상 회담록 폐기’ 보도 믿을만한가
핵심제보자인 ‘여권의 고위 관계자’ 신원 파악 안 돼… 문화 “법정 가도 취재원 공개 안해”

‘여권의 고위 관계자’ 발언을 인용, 노무현 대통령이 2007년 당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남북정상회담내용(청와대 보관용) 전량 폐기를 지시했다는 문화일보 보도에 대해 민주당이 허위보도라며 정정을 요구하는 등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기사의 핵심이 되는 여권 관계자 발언의 진위는 판단 할 수 없는 상태여서 진위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문화일보는 17일자 1면 기사에서 여권의 고위 관계자가 “2007년 당시 회담록은 국가정보원 원본과 청와대 사본 등으로 두 군데에서 동시 보관해 오다 노 전 대통령이 임기 말인 2007년 말~2008년 초 폐기를 지시했다”며 “이 지시에 따라 청와대 보관용은 파쇄돼 폐기됐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 여권 관계자는 “이에 따라 대통령기록관으로 옮겨져 보관돼 있어야 할 회담록 사본은 없다”면서 “하지만 국정원은 원본을 폐기하지 않고 현재까지 보관 중”이라고 밝혔다. 문화는 “이 관계자는 노 전 대통령의 폐기 지시에도 국정원이 어떤 이유로 보관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근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게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여야는 당시 대화록의 열람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만약 문화일보 보도처럼 노 전 대통령의 대화록 폐기 지시가 사실이라면 참여정부와 관련이 있는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측은 치명타를 받게 된다. 

이에 민주통합당과 노무현재단은 문화일보 보도가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박했다. 노무현재단은 17일 성명을 내고 “노무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폐기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 참여정부는 청와대가 소장한 모든 기록물을 국가기록원에 넘겼다”며 이번 보도를 두고 “이쯤 되면 대선용 ‘북풍(北風)’ 공작임이 분명하다”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노무현재단은 “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폐기하려고 했다면 문화일보의 보도대로 청와대에 있는 대화록 뿐 아니라 국정원의 대화록도 폐기하라고 지시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노무현재단은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이 “노무현 대통령으로부터 폐기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 이명박 정부에 정상적으로 인계했다”고 밝힌 사실을 덧붙였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 역시 문화일보 보도를 반박했다. 문재인 후보는 17일 오후 충북기업간담회 자리에서 문화일보의 문서폐기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 그렇게 주장하는 것은 우리 참여정부의 문서결재 시스템, 문서관리 시스템을 전혀 몰라서 하는 말”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후보는 “참여정부 때는 ‘이지원’으로 모든 문서가 보고되고 결재됐다. ‘이지원’으로 보고가 된 문서는 결재과정에서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더라도 보고된 것이 문서와 함께 남게 돼 있다”며 “‘이지원’에 올라왔던 문서가 폐기되는 일은 있을 수가 없기 때문에 그 부분(대화내용)만 폐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지원’은 참여정부에서 도입된 업무관리 전자시스템이다.

문 후보는 “선거 때만 되면 고질병처럼 흑색선전을 통해 여론을 호도하려는, 그리고 북풍이나 색깔론을 만들어내는 행태들을 국민들이 또 언론이 비판해주셔야 한다”고도 밝혔다. 민주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이번 보도에 유감을 표시하며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보도에 대해 자제를 요청한다”며 “10월 19일까지 사실관계를 바로잡는 정정 보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사를 쓴 문화일보 김상협 기자는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신뢰하지 않는 취재원은 기사로 쓴 적이 없다. 얘기해준 사람은 그동안 하루 이틀 만난 사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상적 취재기법와 작성법에 따라 최대한 사실이라고 믿는 부분만 썼다”고 말했다.

여권의 고위 관계자로 명칭된 인물의 발언을 신뢰할 수 있을 만한 구체적 신원 등을 묻는 질문에는 “짐작이 가능하게 되기 때문에 답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김상협 기자는 “취재원보호를 위해 법정에 가도 취재원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