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재단은 강사도 조중동 전현직 기자 독무대
언론재단은 강사도 조중동 전현직 기자 독무대
언론재단 강의 나선 10대 일간지 출신 강사 중 절반 이상이 조중동 출신

한국언론진흥재단(언론재단)이 언론진흥기금으로 운영하는 언론인 대상 교육사업에서 조중동 출신 강사진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왔다. 

최민희 민주통합당 의원(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이 언론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언론재단이 실시한 언론인대상 교육의 10대일간지 출신 강사의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2년 강의에서 조·중·동 출신 언론인 강사의 비율은 전체의 55%로 나타났다. 이는 참여정부 시절이던 2007년 30%수준에서 두 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자료에 따르면 동아일보 출신 인사들의 경우 2007년부터 15% 이상의 비율로 꾸준히 높은 강의에 나섰고, 중앙일보는 2007년 12%에서 2008년 21%로 증가하였으나 차차 그 비율이 감소했다. 조선일보는 2007년 3%에 불과하였으나 차차 증가해 2012년에는 12%를 차지했다. 조중동 출신 인사들이 이명박 정부들어 언론인 교육의 전면에 나서게 됐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반면 한겨레 출신 인사는 2007년 15%에서 2008년 17%로 증가했으나 다시 감소하여 2012년에는 8%를 차지했다. 경향신문 출신은 7%에서 2012년 0%로 감소했다. 

최민희 의원은 “매체별 언론인 강사의 강의 비율이 이전 정부와 이명박 정부 간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나는 것은 문제”라며 “언론인 대상 강의의 강사를 선정하는 기준을 명확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언론인 대상 교육에 특정 언론사 출신의 강사만 대량투입 하는 것은 특정 매체 출신 언론인에 대한 특혜로 지적될 수 있을 뿐 아니라 교육을 받는 언론인들에게 다양성과 새로운 지식을 제공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국언론재단 관계자는 “전체 강의의 강사 구성으로 봤을 때 조중동 출신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한겨레나 시민단체 출신의 강사를 기용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강사의 전문성을 보고 섭외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