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송호창 “박근혜도 ‘협박 전화’ 내용 알고 있었을 것”
송호창 “박근혜도 ‘협박 전화’ 내용 알고 있었을 것”
CBS·YTN·MBC 출연 “‘우리가 다 조사…안철수에 전하라’는 게 농담인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측의 폭로 기자회견에 동참한 송호창 민주통합당 의원이 이번 ‘협박’ 전화에 대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도 인지하고 있던 일이라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7일 아침 CBS, YTN, MBC 라디오 등에 연속 출연해 “(박근혜) 캠프의 공보위원이 직접 얘기한 것이며 사찰이라는 문제도 있지만 정치공작의 냄새가 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 당시의 군부정권 때 중앙정보부가 민간인이든 정치인이든 그 뒷조사를 해서 협박하고 또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이런 사례들이 많았다”며 “과거에 나쁜 역사가 있기 때문에 이런 의혹을 가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송 의원은 정준길 공보위원이 안 원장 측의 금태섭 변호사에게 ‘우리가 조사해서 다 가지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 “국가 정보기관의 연관성” 의혹을 제기했다. 송 의원은 “과연 우리가 누구인지, 그것이 박근혜 후보 캠프를 얘기하는 건지 아니면 국가의 어떤 정보기관을 얘기하는 건지 해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이어 “‘우리가 조사해서 내용을 다 가지고 있다’, ‘그것을 안철수 원장에게 전달해라’라는 말은 농담으로 할 수 있는 얘기는 아닐 것"이라며 ”내용 자체가 테러에 가까운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국회에서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위원회가 진상조사를 준비 중”이라며 “국정조사위원회나 특별검사를 통해서 이런 의혹이 깔끔하게 해소가 되고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주통합당 소속인 송 의원은 안 원장의 대선 캠프에 합류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정치사찰과 공작정치가 사실이라면 이건 중대한 헌정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민주당 입장에서는 가만히 좌시할 수가 없기 때문에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 위원 자격으로) 참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 원장은 지난 4.11 총선에서 이례적으로 송 의원을 공개지지했고, 송 의원의 책 ‘같이 살자’에 추천서를 쓰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