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삼성과 전면전 선포 “국회 화두는 삼성”
심상정 삼성과 전면전 선포 “국회 화두는 삼성”
“삼성, 법 위에 군림 놔두면 경제민주화 요원…산재 승인해야”

“삼성이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 이것이 지속되면 경제민주화는 요원해진다. 이제 시대가 교체되어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9대 국회의 화두는 삼성이 될 것이다”

심상정 통합진보당 의원이 삼성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심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삼성 백혈병, 직업병 피해자 증언대회’와 기자회견을 잇달아 열어 “사람 죽이는 기업은 없어져야 한다”며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 측에 의하면 삼성전자 공장에서 백혈병, 악성림프종, 뇌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다발성경화증, 루게릭 등 다양한 질환으로 피해를 입은 노동자의 수는 현재까지 파악된 수만 146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56명이 사망했다.

삼성전자 노동자들은 공장 내 수 백 가지의 화학물질과 각종 발암물질과 독성물질, 방사선 등 위험물질에 노출됐음에도, 삼성전자는 공장 화학물질 정보 공개를 거부하고 산업재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산재를 판단하는 근로복지공단 역시 피해자들을 거의 산재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심 의원 측은 전했다.

때문에 삼성전자 노동자들은, 아직 공장 내에 어떤 유해물질이 돌아다니는지도 모른 체, 여전히 ‘위험한 노동’을 하고 있다. 심지어 삼성이 산재인정을 막기 위해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거액의 금전으로 산재포기를 유도하고 있다는 주장도 여러 군데에서 제기되고 있다.

이에 심 의원과 삼성 백혈병, 직업병 피해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근로복지공단이 산업재해를 인정하고 △삼성은 행정소송 개입과 산재 은폐 등 산재인정 방해 행위를 중단해야 하며 △(삼성전자 공장 내)화학물질 정보를 공개하고 노동자 시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역사조사 등 관련 조사와 연구에 참여권을 보장해야 할 뿐 아니라 △사업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직업병 예방을 위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삼성전자가 반도체와 LCD, 휴대폰으로 세계시장에서 천문학적인 돈을 벌어들이는 동안, 그 제품들을 생산하는 노동자들을 소리 소문 없이 죽어갔다”며 “겨우 2~30대 나이에 공장과 기숙사를 오가며 성실하게 일한 죄 밖에 없는 젊은 노동자들이 생목숨을 잃은 이유는 바로 반도체 등을 생산하는데 사용된 발암물질과 독성물질, 방사선 등에 노출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삼성은 책임있는 자세는 커녕 산재포기를 유도하고, 화학물질에 대한 정보는 영업기밀이라며 공개조차 하지 않고 있으면서 노동자들의 질병의 원인은 모두 개인질병이라고만 우기고 있다”며 “근로복지공단과 산업안전보건공단은 장단 맞추듯 산재 불승인을 남발했을 뿐 아니라 산재인정을 위한 행정소송에까지 삼성을 끌어들였다”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이제 삼성부터 시작할 것”이라며 “통합진보당은 19대 국회가 산재로 고통 받는 사람들의 ‘힐링캠프’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