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녀석들 “무한도전 못보게 하는 너희들 잘들어”
용감한 녀석들 “무한도전 못보게 하는 너희들 잘들어”
KBS 개콘 개그맨 정태호 “우리의 친구를 보여줘”

개그콘서트에서 MBC 파업으로 22주째 결방을 이어가고 있는 <무한도전>을 지지하고 MBC 경영진에 대한 비판을 하고 나서 관심을 모았다.

개그맨 정태호씨는 지난 1일 밤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용감한 녀석들’에서 자신의 용감함을 보여주겠다며 MBC 문제를 꺼내들었다.

정씨는 김재철 사장 등 MBC 경영진과 현 정부를 빗대어 “만나면 좋은 친구, 보고싶은 데 못보게 하는 너희들 잘들어”라고 말하자 많은 환호와 성원을 받았다.

이어 정씨는 “1박 (2일-관객)”, “전국 (노래자랑)” “그리고, 무한 (도전) 보고싶다”고 관객과 함께 외쳤다. 정씨는 “우리의 친구를 보여줘”라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KBS <개콘> 시청자게시판에는 “타방송사인 무한도전 발언도 해주시고... 정말 정의로운 개콘 감동”(임아무개) “무한도전 말해줘서 고맙다”(이아무개) 등 지지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반면에 “또 정치적 발언이냐”며 냉소적인 글도 실렸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